bar_progress

'오세훈 조직개편안' 시의회 통과…개편안 제출 한달만에 문턱 넘었다

최종수정 2021.06.15 15:22 기사입력 2021.06.15 15:2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달 제출한 서울시 조식개편안이 부침 끝에 서울시의회 문턱을 넘었다.


15일 서울시의회는 이날 오후 제 301호 정례회 본회의를 열고 행정기구 설치조례 일부개정안과 공무원 정원 조례 일부개정안을 원안대로 가결했다. 오 시장이 서울시 조식개편안을 시의회에 제출한 지 약 한달만이다.

오 시장의 조직개편안은 주택 공급에 속도를 내기 위해 주택건축본부를 주택정책실로 격상하는 한편 서울민주주의위원회를 폐지하고 노동민생정책관을 공정상생정책관으로 바꾸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그간 서울시와 시의회는 이번 조직개편안을 두고 각을 세워왔다. 특히 고(故) 박원순 전 시장이 만들어 상징성이 있는 서울민주주의위원회 폐지와 노동민생정책관을 공정상생정책관으로 변경하는 내용을 두고 이견이 컸다. 오 시장의 공약을 이행하기 위해 신설한 '교육플랫폼추진반'에 대한 반발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지난 10일 본회의를 열어 조직개편안을 처리하기로 했던 시의회 의원의 가족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처리가 미뤄지는 진통을 겪었다.


앞서 이날 오전 비공개로 열린 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도 이번 조직개편안을 통과시키는 쪽으로 가닥이 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시의회는 현재 110석 중 101석을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이 차지, 의원총회 결과가 곧 본회의 결과로 이어질 수밖에 없는 구조다.

서울시 조직개편안이 시의회 문턱을 넘는데 성공하면서 오 시장은 앞으로 조직개편 계획을 토대로 3급 이상 공무원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인사를 내고 핵심 정책을 이행할 조직을 정비할 수 있게 됐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