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레트로 수제맥주 3탄" CU '백양BYC 비엔나라거' 출시

최종수정 2021.06.15 08:14 기사입력 2021.06.15 08:14

댓글쓰기

'백양BYC 비엔나라거'(사진제공=CU).

'백양BYC 비엔나라거'(사진제공=CU).

썝蹂몃낫湲 븘씠肄



곰표 밀맥주, 말표 흑맥주 이어 세번째 상품
BYC 심볼 백양과 협업 맥주 기획
붉은 호박색 빛깔, 고소한 맛, 부드럽고 풍부한 거품 특징
수제맥주 매출 4.8배 껑충…'차별화 수제맥주' 인기 지속될 것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CU가 개성있는 수제맥주의 인기에 세번째 레트로 수제맥주를 선보인다.


CU는 오는 17일 이너웨어 전문기업 BYC, 오비맥주와 손잡고 수제맥주 '백양BYC 비엔나라거(500㎖)'를 업계 단독으로 출시한다고 15일 밝혔다. 가격은 2500원이다.

75년 전통의 BYC는 창사 초기인 1957년부터 약 30년 동안 BYC의 순백색 내의를 상징하는 심볼로 백양을 사용해왔다. 1985년 BYC로 사명이 변경된 후 심볼 백양의 등장도 드물어졌지만 레트로 열풍이 불기 시작한 2015년 무렵부터 BYC 쇼핑백 전면에 백양이 다시 등장하면서 MZ세대를 중심으로 인지도가 높아지고 있다.


백양BYC 비엔나라거는 오비맥주의 수제맥주 협업 전문 브랜드 '코리아 브루어스 콜렉티브(Korea Brewers Collective)' 소속인 윤정훈 브루어마스터를 비롯한 수제맥주 전문가들이 수개월 연구 끝에 출시했다. 윤정훈 브루어마스터는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국제 맥주대회 심사위원으로 활동 중인 수제맥주의 권위자다.


해당 상품은 붉은 호박색과 달콤하고 고소한 풍미가 특징이다. CU는 비엔나커피처럼 부드럽고 풍부한 비엔나라거의 거품이 BYC의 심볼 백양의 부드러운 양털을 연상시켜 이번 협업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상품 패키지에는 BYC가 1980년대에 사용하던 사명 백양과 심볼 백양을 그시절 폰트와 이미지 그대로 넣었다. BYC의 브랜드 대표 컬러인 흰색과 빨간색으로 레트로한 느낌을 더했다. 캔 뒷면에는 백양BYC 비엔나라거의 상품 히스토리를 간략하게 담았다.


CU는 지난해 세븐브로이와 대한제분이 협업해 만든 곰표 밀맥주를 히트 시키며 편의점 수제맥주 전성시대를 열었다. CU에 따르면 곰표 밀맥주가 처음 출시된 지난해 6월을 기점으로 CU의 수제맥주 매출은 전년 동기(5월) 대비 4.8배 뛰었다. 대형 제조사를 통한 위탁생산 수제맥주 1호인 곰표 밀맥주는 물량이 확대된 지 이틀만에 기존 대형 제조사의 스테디셀러들을 제치고 맥주 매출 1위에 등극하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30여년 편의점 역사 상 맥주 카테고리에서 소형 브루어리의 제품이 대형 제조사 제품들을 누르고 1위에 오른 건 처음이다.


곰표 밀맥주가 매출과 화제성 면에서 모두 흥행에 성공하자 제조사뿐만 아니라 마트 등 유통사에서도 국내 브루어리의 개성 있는 상품들을 앞다퉈 내놓으면서 지난해 국산 수제맥주 시장 규모(1180억원)는 3년 전인 2017년(433억원) 대비 2.7배 늘어나기도 했다.


BGF리테일 음용식품팀 이승택 MD는 "백양BYC 비엔나라거는 곰표 밀맥주, 말표 흑맥주와 또다른 풍미와 개성을 가진 수제맥주로 이번 여름 더위를 시원하게 날려줄 것"이라며 "앞으로도 CU는 차별화된 맛과 콘셉트의 수제맥주를 지속적으로 고객들에게 소개하는 한편 국내 우수한 브루어리들의 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