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준석 "국민의힘 자강 의지 보이며, 대선주자 문호 열어두겠다"

최종수정 2021.06.11 12:37 기사입력 2021.06.11 12:37

댓글쓰기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당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에서 신임 당 대표로 당선된 이준석 후보가 인사를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당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에서 신임 당 대표로 당선된 이준석 후보가 인사를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박준이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는 11일 "대선 후보 경선 일정을 아무리 당겨도 실무적으로 8월 중순말 이후에나 시작할 수 있다"면서 "특정 주자가 들어오는 것을 배제하기 위해 경선 일정을 조정하는 것은 가능하지 않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당사에서 진행된 1차 전당대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향후 계획 등을 밝혔다. 그는 "우리 당을 중심으로 한 야권 대통합에 대해 많은 국민과 당원들이 지지를 보내줬다고 생각한다"면서 "우리 당 자강에 대한 의지를 계속 보일 것이며 우리 당과 함께 하고 싶어하는 대선주자들에게도 문호를 열어놓겠다"고 말했다.

그는 "당내 대선주자들이 더 풍성해질 것"이라며 "언급됐던 원희룡 제주도지사, 유승민 전 의원 외에도 하태경 의원도 대선 출마 의사를 밝혔다"면서 "여기에 더해 더 많은 우리 당 대선주자들이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당 밖에도 충분히 기여할 분이 있다"면서 "굳이 말하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일각에서 거론되는 최재형 감사원장도 정치참여 의사가 있다면 안내하고 정보 제공하는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경선 룰과 관련해서는 "특정 주자에게 유리한 룰을 만든다는 비판을 받지 않기 위해 당내 인사를 모아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가장 먼저 다뤄져야 할 현안과 관련해 국민의당과의 합당을 꼽았다. 그는 "합당 절차를 마련하기 위해 안 대표와의 소통이 가장 빠른 시점에 이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당과의 합당과 같은 중차대한 과업은 (그동안 논의해왔던) 주호영 의원의 훌륭한 역할을 했다고 생각한다"면서 "계속 이 일을 맡았으면 좋겠다고 공식 요청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번 경선에서 2위를 차지한 나경원 전 의원에 대해서는 "상황에 맞고 격에 맞는 중차대한 역할을 부탁드릴 의향이 있다"고 말했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관련해서는 "대선 과정에서 충분히 그분은 기여할 역할이 있고 능력이 있기에 거꾸로 이번에 그분이 안 오실까 걱정해야 하는 게 아닌가 한다"면서 "대선후보가 정해지면 대선 후보와 상의해서 그분을 당에 모실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취임 후 첫 일정과 관련해서는 대전 현충원 방문을 예고했다. 이 대표는 "대전 현충원을 방문해 최근 문제가 된 문재인 정권의 부적절한 일과 천안함 피해자를 어루만지겠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박준이 기자 giv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