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다툼 끝에 휴대폰 타격" 쏟아지는 음모론…故손정민 친구 측, 수만명 고소 예고 (종합)

최종수정 2021.06.05 14:19 기사입력 2021.06.05 04:29

댓글쓰기

'범인은 친구', '그알 청탁설' 등 가짜뉴스 기승
친구 측 "참을 수 있는 한도 넘어" 누리꾼 고소 예고

서울 서초구 반포 한강공원에서 마련된 고(故)손정민씨 추모 공간./사진=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반포 한강공원에서 마련된 고(故)손정민씨 추모 공간./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한강공원에서 실종된 뒤 숨진 채 발견된 고(故) 손정민씨 사고 관련, 함께 술을 마셨던 친구 A씨 측이 결국 허위사실 등을 유포한 유튜버와 누리꾼들을 고소하기로 했다.


A씨 변호를 맡은 법무법인 원앤파트너스는 4일 입장문을 내고 "수집한 수만 건의 자료를 바탕으로 일체의 행위자들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원앤파트너스는 "그간 여러 차례 위법 행위를 멈춰 달라고 부탁했는데도 이에 호응하는 분들은 일부일 뿐이고, 게시물이 삭제되기는커녕 오히려 늘어나고 있다"며 "일부 내용은 참을 수 있는 한도를 넘어서 A씨와 가족의 피해와 고통은 점점 더 심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원앤파트너스는 A씨와 A씨 가족 등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하거나 근거 없는 의혹 제기, 개인정보 공개, 명예훼손과 모욕, 협박 등을 한 유튜버나 게시글 작성자, 악플러 등을 고소 대상으로 삼겠다고 했다.


다만 "선처를 바라거나 고소당하지 않기를 희망한다면 게시물과 댓글을 삭제한 뒤 삭제 전후 사진과 함께 선처를 희망한다는 의사, 연락처 등을 이메일로 알려달라"며 "이미 삭제한 분들도 삭제 전 자료를 토대로 고소가 진행될 수 있으니 연락 바란다"고 덧붙였다.

고(故) 손정민씨 친구 A씨의 법률 대리를 맡은 변호사가 지난 1일 허위 사실을 유포한 유튜버를 경찰에 고소했다./사진=연합뉴스

고(故) 손정민씨 친구 A씨의 법률 대리를 맡은 변호사가 지난 1일 허위 사실을 유포한 유튜버를 경찰에 고소했다./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앞서 유튜브·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는 A씨에 대한 무분별한 억측, 음모론 등이 쏟아진 바 있다.


대부분 A씨를 이번 사고의 범인이라고 주장하거나 추측하는 내용이다. A씨 가족이 경찰 고위 관계자라거나 A씨의 아버지가 서울 모 병원의 의사라는 루머가 퍼지기도 했다.


일례로 한 무속인 유튜버는 손씨 사망 원인을 추정하면서 손씨와 A씨 사이에 다툼이 있었고, 손씨가 A씨의 휴대전화에 타격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는 등 확인되지 않은 주장을 했다.


그런가 하면, 한 유튜버는 지난달 29일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손씨 사고를 다룬 것에 대해 'A씨가 여론을 반전시키려고 방송 청탁을 했다'는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이 유튜버는 A씨 변호사가 A씨에 우호적인 내용을 방영할 것을 SBS 소속 기자에게 청탁하고, 기자가 수락하는 가상의 대화를 만들어 게재했다.


원앤파트너스는 이 유튜버에 대해서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전기통신기본법 위반·업무방해 혐의로 고소했다고 지난 1일 밝혔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김사랑 '완벽한 각선미' [포토] 클라라 '넘사벽 S라인' [포토]  현아 '단발로 변신'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