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부발전,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해외 신재생 사업 국산기자재 공급' MOU

최종수정 2021.05.18 14:00 기사입력 2021.05.18 14:00

댓글쓰기

김호빈 한국중부발전 사장(오른쪽)과 주시보 포스코인터네셔널 사장이 18일 해외 신재생 사업 국산기자재 공급 관련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김호빈 한국중부발전 사장(오른쪽)과 주시보 포스코인터네셔널 사장이 18일 해외 신재생 사업 국산기자재 공급 관련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세종=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한국중부발전이 추진 중인 해외 신재생 사업에 포스코인터내셔널이 국산기자재를 공급하기로 했다.


중부발전은 18일 포스코인터내셔널 본사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중부발전이 추진하는 신재생 사업의 초기부터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협력해 철강기자재를 비롯해 국내 협력기업과 제작한 태양광 추적장치(트랙커) 및 관련 기술지원까지 전략적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중부발전 관계자는 "현재 급성장하고 있는 글로벌 신재생 에너지 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협력모델을 구축해 국내 신재생 밸류체인의 해외 신재생 시장 진출 기반을 마련하고 국내 일자리 창출이라는 선순환 구조를 통해 K-뉴딜 글로벌화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습기·먼지에 강해 태양광 설비에 최적화된 포스맥이라는 고내식강을 국내외 태양광사업을 비롯해 각종 강건재를 사용하는 프로젝트에 공급하고 있다. 또 가공 및 시공 관련 연구개발(R&D)을 통해 최적의 제품 솔루션을 중부발전에 제공할 계획이다.

김호빈 중부발전 사장은 "이번 협약은 중부발전의 해외 신재생 사업을 통해 포스코인터내셔널을 중심으로 한 중소협력기업들이 해외시장에 동반진출하는 구체적인 협력 모델을 마련했다는 의미가 있다"며 "중부의 사업개발 및 운영 역량과 포스코인터내셔널의 글로벌 네트워크 및 기자재 공급역량이라는 양사의 강점을 기반으로 파트너십을 확장해 나가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