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인이 양모, 1심서 무기징역 선고…시민들 안도의 눈물(종합)

최종수정 2021.05.14 16:11 기사입력 2021.05.14 15:07

댓글쓰기

법원 “인간의 존엄과 가치 무참히 짓밟아”
양부에게는 징역 5년 선고…법정 구속

법원 앞 오전 7시부터 시민들 모여 엄벌 촉구
무기징역 선고 소식에 안도와 아쉬움의 눈물

생후 16개월된 정인이를 학대한 끝에 숨지게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정인이 양부모에 대한 1심 선고 공판이 14일 오후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다. 이날 오전 서울 남부구치소 앞에서 정인이를 찾는 사람들 관계자들이 규탄 집회를 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생후 16개월된 정인이를 학대한 끝에 숨지게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정인이 양부모에 대한 1심 선고 공판이 14일 오후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다. 이날 오전 서울 남부구치소 앞에서 정인이를 찾는 사람들 관계자들이 규탄 집회를 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16개월 된 입양아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모가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또 법원은 함께 기소된 양부에 대해서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부장판사 이상주)는 이날 오후 1시50분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양모 장모씨와 아동복지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양부 안모씨의 선고 공판을 열고 이 같이 선고했다. 재판부가 판결 직후 안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함에 따라 안씨는 법정구속됐다.

또 재판부는 양부모 모두에게 200시간의 아동학대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10년간의 아동관련 기관 취업 제한을 함께 명령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자신의 기분과 처지만을 내세워 피해자를 유기하거나 방임하기 시작했고, 피해자에 대한 정서적 학대, 신체적 학대를 자행했다"면서 "급기야는 자신의 발로 강하게 피해자 복부 발는 등 항상할 수 조차 없는 만행으로 피해자를 사망하게 했다"고 판시했다.


이어 "피해자는 입양된 후 피고인의 무관심과 냉대 속에서 잔혹한 정신적·신체적 가해로 인해 가늠할 수 없는 공포심 겪다가 피고인에 의해 마지막 생명 불씨마저 꺼져갔다"면서 "피고인의 사건 범행은 헌법상 인간의 존엄과 가치를 무참히 짓밟은 비인간적 범행으로, 피고인을 일반 사회로부터 무기한 격리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재판부가 양형 이유를 읽는 동안 양모 장씨는 고개를 푹 숙인 채 이따금씩 눈물을 훔치는 모습을 보였다.


재판부는 또 양부 안씨에 대해서는 "양모의 학대를 제지하거나 피해자에게 치료 등의 적절한 조치를 취했다면 피해자의 사망까지 이어지지는 않았을 것으로 보인다"며 "피해자 살릴 마지막 기회조차 날렸기 때문에 엄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선고 직후 안씨는 재판부에 "모든 벌을 달게 받겠다"면서도 "집에 있는 첫째 아이를 위해 2심 전까지 사정을 참작해달라"고 요청했으나, 재판부는 받아들이지 않고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장씨는 지난해 6월부터 10월까지 입양한 딸 정인이를 상습 폭행·학대하고 10월 13일 복부에 강한 충격을 가해 숨지게 한 혐의(살인 등)로 구속 기소됐다.


생후 16개월된 정인이를 학대한 끝에 숨지게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정인이 양부모에 대한 1심 선고 공판이 14일 오후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다. 이날 오전 서울 남부구치소 앞에서 정인이를 찾는 사람들 관계자들이 규탄 집회를 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생후 16개월된 정인이를 학대한 끝에 숨지게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정인이 양부모에 대한 1심 선고 공판이 14일 오후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다. 이날 오전 서울 남부구치소 앞에서 정인이를 찾는 사람들 관계자들이 규탄 집회를 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썝蹂몃낫湲 븘씠肄

검찰은 부검의와 법의학자들의 소견을 토대로 장씨에게 살해하려는 고의, 또는 미필적 고의가 있었다고 판단하고 살인 혐의를 주위적 공소사실(주된 범죄사실)로 정했다.


장씨 측 변호인은 정인이를 상습 폭행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사망에 이를만한 강한 충격을 가한 사실은 없다며 살인 혐의를 부인했다.


남편 안씨도 정인이를 학대하고 아내의 폭행을 방조한 혐의로 함께 기소됐다. 안씨 측은 일부 학대 혐의에 대해서는 인정하면서도 아내의 폭행 사실은 몰랐다고 주장해 왔다.


검찰은 결심 공판에서 장씨에게 "살인의 미필적 고의가 있었던 것으로 판단된다"며 법정 최고형인 사형을 구형한 바 있다.


한편, 이날 1심 선고를 앞두고 법원 앞은 양부모의 엄벌을 촉구하는 시민 250여명이 모였다. 이들은 ‘입양모 장씨 살인죄 처벌’이라는 피켓과 검은색 마스크를 쓴 채 양모 장씨에 대한 사형 선고를 재판부에 요청했다.


오전 7시부터 시작된 이들의 시위는 재판 시간이 다가올수록 규모가 커졌고, 한때 경찰과 대치하기도 했다.


양부모에 대한 선고가 내려진 직후에는 시민들은 환호성과 함께 눈물을 흘리면서도 법정 최고형인 사형이 선고되지 않은 것에 대한 아쉬움을 나타내기도 했다.


시민 김지안(가명)씨는 "천인공노할 범죄를 저질렀는데도 사형이 선고되지 않아 유감"이라며 "그래도 사회와 영원히 격리시킬 수 있어서 다행이고, 2심에서는 양부에 대해서도 더 엄한 처벌이 내려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