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U, 탄소 배출량 저감 나선다…냉장고 부품 고효율로 교체

최종수정 2021.05.10 08:01 기사입력 2021.05.10 08:01

댓글쓰기

CU가 이달부터 순차적으로 음료·도시락·유제품 냉장고의 핵심 부품을 고효율 제품으로 교체한다.

CU가 이달부터 순차적으로 음료·도시락·유제품 냉장고의 핵심 부품을 고효율 제품으로 교체한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CU는 이달부터 순차적으로 편의점 전력 소비의 큰 비중을 차지하는 음료·도시락·유제품 냉장고의 핵심 부품을 고효율 제품으로 교체하고 에너지 절감과 탄소 배출량 저감에 앞장선다고 10일 밝혔다.


음료 냉장고에는 도어히터 컨트롤러를 도입한다. 도어히터는 내·외부 온도차로 음료 냉장고 문에 김이 서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설치되는 장치로 기존 음료 냉장고에서는 수동으로 조작하지 않는 이상 24시간 작동된다. 도어히터 컨트롤러가 부착되면 점포의 온·습도 조건에 따라 자동으로 도어히터가 제어되기 때문에 전력 소비량이 기존보다 28.5% 절감된다.

도시락·유제품 냉장고는 냉기 순환을 돕는 팬모터를 고효율 제품으로 교체한다. 고효율 팬모터는 일반 팬모터 대비 가격이 2배가량 비싸지만 일반 팬모터 전력 사용량의 절반 수준의 전력으로 동일한 냉장 효과를 낼 수 있다. 전기요금 역시 42.5% 줄어든다.


실제 CU가 서초그린점, 위례35단지점 등 CU의 친환경 점포 그린스토어를 대상으로 테스트를 진행한 결과, 고효율 냉장집기 도입으로 예상되는 연간 전력 소비 감소량은 점포당 약 6000kW에 달한다. 1kW당 0.466kg의 탄소배출량 저감 효과를 고려하면 약 2.8톤의 탄소배출량이 줄어드는 것이다.


고효율 냉장집기가 전국 1만5000여개 CU로 확대되면 연간 4만2000톤이 넘는 탄소 배출량 감축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 이는 10년 된 소나무 약 5400그루를 심는 것과 동일한 효과다. BGF리테일은 약 80억 규모의 예산을 투입해 전액 가맹본부 부담으로 전국 모든 점포의 냉장집기를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다.

BGF리테일 관계자는 “CU는 고객이 직접 만나는 상품, 서비스뿐만 아니라 눈이 닿지 않는 물류, 점포 시설 및 시스템에 이르기까지 점포 곳곳에 친환경 경영을 녹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환경보호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여 진정성 있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전방위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