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與 중진의원 6명, 강성지지층 비판…"당의 발전 저해"

최종수정 2021.04.15 22:23 기사입력 2021.04.15 22: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류태민 기자] 더불어민주당 중진 의원 6명이 강성당원들을 향해 "자기 생각과 조금이라도 다른 의견에 대해서는 불문곡직하고 적대시하는 것도 당의 발전을 저해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15일 입장문을 통해 이같이 밝힌 뒤 '권리당원 일동' 명의 성명서를 거론하며 "전체 권리당원 명의를 사칭하고 당헌·당규 및 실정법에도 저촉될 수 있는 행위로서 상응한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입장문에는 5선 변재일, 이상민, 안민석, 4선 노웅래, 안규백, 정성호 의원 등 비주류 중진들이 이름을 올렸다.

앞서 지난 13일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에는 4·7 재보선 참패 요인의 하나로 '조국 사태'를 거론한 초선들을 "초선 의원의 난(亂)", "배은망덕 행태" 등의 표현을 써가며 비난하는 내용의 '권리당원 성명서'가 올라왔다.


이에 대해 중진 의원들은 "초선의원들이 선거 참패에 대한 반성 차원에서 제기한 의견을 있는 그대로 경청하고, 타당한 내용이면 당의 정책 기조에 적극 반영해야한다"며 "돌 맞을 일이 있다면 저희 중진 의원들이 더 큰 책임으로 대신 맞겠다"고 강조했다. 재·보선 참패에 대해서는 "당 중진으로서 책임을 통감하며 민심과 동떨어져 가는 것에 제대로 브레이크 걸지 못한 잘못을 뼈저리게 반성한다"며 "당 안팎에서 수없이 경고음이 울렸지만 제대로 들으려 하지 못했다. 잘못을 인정하고 책임지는데 둔감했다"고 말했다.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선 "서민과 중산층의 내 집 마련의 꿈, 조세 부담 문제를 시급히 해결해야 한다"며 "의심받은 공정과 정의에 대한 기준을 바로 세우고, 청년들을 위한 다각적인 대책을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류태민 기자 righ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