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발효유 속 유산균, 코로나19 바이러스 78% 저감효과"

최종수정 2021.04.13 16:44 기사입력 2021.04.13 16:44

댓글쓰기

13일 오후 서울 중구 LW컨벤션에서 한국의과학연구원 주관으로 '코로나 시대의 항바이러스 식품 개발 심포지엄'이 개최됐다.

13일 오후 서울 중구 LW컨벤션에서 한국의과학연구원 주관으로 '코로나 시대의 항바이러스 식품 개발 심포지엄'이 개최됐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발효유 제품 속의 유산균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항바이러스 효과를 지닌 것으로 나타났다. 또 스페인 독감의 원인인 인플루엔자A의 경우 유산균이 99.99%의 항바이러스 작용을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한국의과학연구원 주관으로 열린 '코로나 시대의 항바이러스 식품 개발 심포지엄'에서는 발효유의 항바이러스 기능성 및 식품이 지닌 항바이러스에 대한 기능과 역할 수행에 대한 방향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패널에는 이연희 서울여자대학교 교수(전 한국미생물학회장), 김경순 한국의과학연구원 마이크로바이옴 센터장, 백순영 전 가톨릭의대 교수가 참석했다.

백 전 교수는 "항바이러스제의 경우 약으로 만들 경우 부작용이 높아 식품 섭취를 통한 면역력 향상이 중요하다"라며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의 경우 면역력을 높여줘 바이러스가 침투했을 경우 증식을 억제하고 중증으로 넘어가는 것을 예방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남양유업의 불가리스 제품 속 유산균의 항바이러스 효과 및 코로나19 바이러스 억제 효과에 대한 연구 결과 발표도 이어졌다.


박종수 남양유업 항바이러스면역연구소장은 "발효유 완제품이 인플루엔자, 코로나19 바이러스에 효과가 있음을 국내 최초로 규명했다"라며 " 불가리스 발효유 제품의 실험실 실험 결과 인플루엔자바이러스(H1N1)를 99.9%까지 사멸하는 것을 확인 했다"고 밝혔다.

이어 박 소장은 "코로나19의 억제효과 연구에서도 77.8% 저감효과를 확인했다"라며 "추가적인 연구를 통해 세부 매커니즘을 규명하고 항바이러스 면역 증진 제품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남양유업은 한국의과학연구원과 불가리스 내 유효성분을 활용해 개의 신장세포를 대상으로 미국의 바이러스 성능평가를 위한 테스트 표준(Modified ASTM E1052-11)를 사용해 인플루엔자A에 대한 항바이러스 테스트를 실시해 바이러스가 99.9% 감소하는 것을 확인했다.


또 충남대학교 수의과와 같은 방식으로 원숭이 폐세포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항바이러스 테스트 결과 77.8% 항바이러스 효과가 확인됐다.


다만 백 전 교수는 "현재의 실험 결과로 발효유 식품 섭취를 통한 코로나19 예방률에 대한 구체적인 수치는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