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인들이 가차없이 공격" 일본인 이메일에 램지어 "감동적 편지"

최종수정 2021.03.07 05:00 기사입력 2021.03.07 05:00

댓글쓰기

'日위안부 왜곡' 램지어 논문  /사진 = 연합뉴스

'日위안부 왜곡' 램지어 논문 /사진 = 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자발적 매춘부'로 왜곡한 논문을 쓴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가 논란 이후 연일 '침묵'을 지키고 있다. 학생들의 질문 등에도 묵묵부답하는 가운데 일본 지지자들과 교신하고 있는 사실이 밝혀졌다.


5일(현지 시각) 하버드대 교내신문 '하버드 크림슨'은 램지어 교수의 최근 동정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일 한 일본인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램지어와 이메일을 주고받은 내용을 캡처해 공개했다.


사진 속에서 이 일본인은 램지어에게 "한국인들이 가차 없는 공격을 계속하고 있다. 한국인들은 약점이 보이면 끝까지 공격하는 민족성을 가지고 있다"라며 한국인들에게 지지 말고 계속 맞서라고 응원했다. 램지어를 '일본인들의 유일한 희망(hope)'이라며 추켜세우기도 했다.


램지어는 이같은 메일에 일본어로 "친절하고 감동적인 편지를 보내주어 고맙습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답변했다.

하버드 크림슨은 램지어의 하버드 동료 교수를 통해 이 메일이 진짜로 교신된 것임이 밝혀졌다고 전했다. 익명의 교수가 램지어에게 문제의 이메일을 교신한 적 있냐고 물었고 램지어가 직접 맞다고 답했다는 것이다. 램지어는 "격려 메일을 받으면 감사하다는 메시지를 정중히 보낸다"라고 덧붙였다고 한다.


또한 지금은 문제의 사진이 삭제된 상태지만, SNS의 다른 글을 볼 때 이 일본인이 극우적 인사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앞서 램지어는 지난달 1일 일본군 위안부가 성노예가 아니라 자발적 매춘부였다는 내용의 논문을 발표해 논란을 낳은 바 있다.


이후 지난달 5일 '하버드 크림슨'은 램지어와의 인터뷰에서 일본 정부와의 관계를 부인하느냐의 취지의 질문을 던졌고, 램지어는 "지금 내가 왜 그래야 하냐?"(Now why would I do that?)라고 반문해 일본 정부와의 관계를 사실상 인정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램지어는 하버드 크림슨에 일본 정부와의 어떠한 관계도 자신의 논문에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자신의 논문을 옹호하는 글을 준비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으나, 지난달 17일 이후 별다른 활동 없이 침묵을 이어가고 있다.




최은영 인턴기자 cey12148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