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직장서 쉽게 누워서 이길 수 있는 장비"…中 코미디언 '여성 속옷 광고' 논란

최종수정 2021.02.26 17:12 기사입력 2021.02.26 16:41

댓글쓰기

중국 코미디언 리단.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중국 코미디언 리단.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중국 유명 스탠드업 코미디언이 여성을 비하하는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26일 글로벌 타임스 등에 따르면 중국 코미디언 리단(31)은 24일 중국 속옷 브랜드 유브라(Ubras)와 진행한 웨이보 홍보에서 "여성이 직장에서 쉽게 누워서 이길 수 있는 장비"라며 광고했다.

광고를 본 중국 누리꾼들은 "여자는 직장에서 일 안하고 속옷으로 성공해야 하느냐" "어떻게 여자 속옷으로 직장에서 '누워서' 이길 수 있는지 알려 달라" "여성이 직장에서 일하는 노력이 무의미하다는 뜻이냐"면서 비난했다.


논란이 퍼지자 유브라 측은 수습에 나섰다.


유브라 측은 해당 광고 게시물을 모두 삭제하고 "우리의 제품이 너무 편해 여성들이 일과 일상생활에서 피로감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는 의도를 표현하려 했다"면서 사과했다.

리단 또한 개인 계정을 통해 사과했다. 그는 "홍보 방식이 너무 부적절했고, 이런 파장이 있을 것을 예상했어야 했다"면서 "앞으로 일을 할 때는 여성과 여성의 감정을 더 많이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중국 누리꾼들은 양측의 사과가 불충분하다며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베이징에서 근무하는 한 여성은 인터뷰에서 "그들은 그 문구가 어떤 영향을 미칠지 알고 있었지만, 대중의 관심을 끌기 위해 그렇게 광고했다. 매우 혐오스럽다"고 비판했다.


한편 리단은 2017년 텐센트 펭귄 픽쳐스와 스탠드업 코미디 문화를 알리기 위해 로스트 앤 락이라는 쇼를 공동 제작했다. 그는 중국 대중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스탠드업 코미디를 확산 시킨 인물로 꼽힌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