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세훈 "공약 욕심, 서울시 재정 감당 못해" vs 나경원 "예산 다이어트 하면 돼"

최종수정 2021.02.23 16:20 기사입력 2021.02.23 16:20

댓글쓰기

국민의힘 서울시장 제3차 맞수토론
오세훈, 서울시 재정 관련 집중 포화
나경원, '안심소득' 당장 어렵다 지적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후보인 나경원, 오세훈 후보가 23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서울시장 예비후보 3차 맞수토론에 참석, 주먹 인사를 나누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후보인 나경원, 오세훈 후보가 23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서울시장 예비후보 3차 맞수토론에 참석, 주먹 인사를 나누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박준이 기자] 국민의힘 서울시장 3차 맞수토론에서 나경원 예비후보와 오세훈 예비후보는 서로 제시한 공약 실현을 위한 재원 마련을 놓고 공방을 벌였다.


23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마지막 일대일 토론에서 오 후보는 "공약 욕심 많았다. 이것저것 나눠줄 거 해보니 감당 못하는 것"이라며 나 후보의 현금성 공약을 비판했다. 그는 나 후보가 제시한 숨통트임론, 양육수당 등을 실현할 재원 마련이 사실상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나 후보는 "추경을 편성하면서 깎을 것 깎으면 된다"며 "예산 다이어트가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나 후보 역시 오 후보가 언급한 안심소득에 대해 물었다. 나 후보는 "서울 중위소득 50% 얼마 드는 지 계산했나"며 "복지 예산에 분명 재편성이 필요한 데 (안심소득은) 당장 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오 후보는 "그렇지 않다"며 "독일과 핀란드에서도 일자리가 줄고 대변혁 시대를 맞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안심소득이 우리 우파의 가치에 맞다"며 "민주당이 집권해서 기본소득을 하면 절대 안 돼서 대안을 제시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부동산 대책에 대한 격론도 이어졌다. 나 후보는 "상생주택이 민간 토지 임차형 공공주택인데 안 쓰는 미간 토지를 쓰면 외진 곳이나 집 지어도 실질적으로 사용하기 불편한 것 아니냐"며 "문재인 2·4 부동산 정책 문제에서 사유재산권 문제와 크게 다르지 않다"고 지적했다.


오 후보는 이에 대해 "그렇게 땅을 내놓는 분들 각종 세제 혜택을 줌으로써 토지 이용률을 극대화 하는 것"이라며 "외지 다세대 가구 오래 돼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 하는 토지 이용을 극대화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오 후보는 나 후보의 부동산 정책 중 1년 내 나올 것이 없다며 "이래서 나경영이란 얘기가 나온다"고도 했다. 나 후보는 "인허가 빨리 하면 첫 삽 뜰 수 있다"며 "토지 임대부 주택을 차량 기지에 짓겠다"고 말했다. 이어 "차량 기지 10곳 중 4곳이 서울에 있고 그 중 한 개 창동에는 벤처타운을 짓겠다"고 강조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박준이 기자 giv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