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본사 해외로" 이재용 '옥중 회견문' 확산…삼성 "가짜"

최종수정 2021.01.21 15:27 기사입력 2021.01.21 14:36

댓글쓰기

이재용 '옥중 특별 회견문', 온라인서 일파만파 확산
삼성 측 "유포된 게시물 사실 아니다"

재수감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보냈다는 '가짜 옥중 편지'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삼성전자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재수감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보냈다는 '가짜 옥중 편지'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삼성전자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삼성전자는 최근 온라인상에서 유포되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옥중 회견문'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21일 밝혔다.


전날 인터넷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이재용입니다"로 시작하는 '옥중 특별 회견문'이 퍼졌다.

이 글에는 "삼성을 사랑하시는 국민 여러분들께 죄송하다. 올바른 처신을 하지 못한 저의 불찰에 뭐라 드릴 말씀이 없다", "박근혜 대통령의 부탁을 직접 받은 건 아니다", "말을 사서 정유라가 사용하도록 한 것이나 영재 센터에 기금을 지원한 것은 기업인으로서 충분히 할 수 있는 일이라 생각했다" 등의 내용이 담겼다.


특히 "자의로 결정한 일들이라면 책임을 지는 게 마땅하겠지만, 저로서는 이 모든 일들에 대한 책임을 진다는 게 솔직히 이해되지 않는다" 등 억울한 심경을 나타내는 내용도 포함됐다.


아울러 "삼성에서 80억이 돈이냐", "그룹의 본사부터 제3국으로 옮겨 가겠다", "에버랜드는 어린이들을 위해 입장료를 무료로 개방하겠다" 등의 터무니 없는 주장도 있었다.

이와 관련해 삼성전자 측은 "유포된 게시물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재용 부회장은 코로나19 상황 때문에 접견 자체도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18일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변호인을 통해 "준법감시위원회 활동을 계속 지원하겠다. 위원장과 위원들께는 앞으로도 계속 본연의 역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는 이재용 부회장이 구속된 이후 나온 첫 옥중 메시지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