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본인 나쁘게 보여" '재일한국인' 차별 다룬 나이키 광고, 뿔난 日 네티즌

최종수정 2020.12.02 09:14 기사입력 2020.12.02 09:14

댓글쓰기

나이키의 재일 한국인 모습을 담은 광고 영상./사진=나이키 유튜브

나이키의 재일 한국인 모습을 담은 광고 영상./사진=나이키 유튜브



[아시아경제 김슬기 기자]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가 일본에서 재일(在日)한국인 학생 차별 문제 등을 다룬 광고를 선보여 비판을 받고 있다. 일부 일본 누리꾼들은 광고에서 일본인을 비난했다며 불매 운동을 벌이겠다고 주장했다.


지난달 28일 나이키 유튜브 채널에 따르면 일본 학교에서 차별과 왕따에 시달리는 10대 소녀 축구선수 3명이 등장하는 2분짜리 광고 영상에 게재됐다.

이들 중 한 명은 일본 효고(兵庫)현 아마가사키(尼崎)시에 있는 재일조선중급학교(중학교)에 다니는 학생이다.


이 학생은 원래 재일조선학교에 다니지만, 나이키 광고에선 일본 학교에 다니면서 차별을 받는 것으로 묘사됐다.


그가 흰색 저고리와 검은색 치마를 입고 지나가자, 지나가는 남성들이 쳐다보는 장면도 등장한다.

이 학생이 입고 있는 운동복 뒷면에는 원래 'YAMAMOTO'라는 일본식 성이 적혀 있지만, 광고 막바지에는 그 위에 'KIM'이라고 당당히 덧쓴 장면도 나온다.


해당 영상은 2일 오전 8시 기준으로 약 9백 50만 조회수를 기록했지만, 일부 일본 누리꾼들 사이에서 "일본인을 나쁘게 그렸다"며 비판을 받고 있다.


이 영상이 게재된 유튜브상에서 광고의 '좋아요'수는 4만 4천여 개, '싫어요'수는 2만 8천여 개다.


한편 이 광고에 출연한 재일한국인 학생은 실제 중학교 축구선수로 북한의 국가대표가 되는 것이 꿈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