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또 다시 日상공에 등장한 거대한 불덩어리…"하늘 전체가 환해질 정도"

최종수정 2020.11.29 17:47 기사입력 2020.11.29 17:47

댓글쓰기

29일 오전 1시 34분께 밝은 빛을 내는 거대한 불덩어리(火球)가 서(西)일본의 광범위한 지역에서 관측됐다. [이미지출처 = NHK 방송 화면 캡처][이미지출처 = 연합뉴스]

29일 오전 1시 34분께 밝은 빛을 내는 거대한 불덩어리(火球)가 서(西)일본의 광범위한 지역에서 관측됐다. [이미지출처 = NHK 방송 화면 캡처][이미지출처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일본 상공에서 유성으로 추정되는 거대한 불덩어리가 낙하하는 모습이 NHK 방송 카메라에 잡혀 화제다.


일본 공영 NHK방송은 29일 오전 1시 34분경 유성중에서도 매우 밝은 빛을 내는 유성이 서(西)일본의 광범위한 지역에서 관측됐다고 보도했다.

미에(三重)현과 아이치(愛知)현 등에 설치된 NHK 카메라에는 남쪽 상공에 출현한 불덩어리가 수 초 동안 낙하하다가 섬광을 발산한 뒤 사라지는 모습이 그대로 찍혔다.


NHK는 "불덩어리가 수 초간 낙하하며 점차 밝아지다가 일순간 하늘 전체가 환해졌다"라고 말했다.


소셜미디어를 통한 목격담도 이어졌다. 시코쿠(四國) 지방인 에히메현 자택에서 목격했다는 NHK 직원은 “커튼 너머로도 불덩어리가 빛나는 것을 알 수 있을 정도로 밝았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도카이((東海), 긴키(近畿) 지방 등 서일본 지역에서 대부분 관측됐다고 전해졌다.

지난 7월 2일 일본 상공에 출현한 유성 추정 물질 [이미지출처 = NHK방송화면 캡처]

지난 7월 2일 일본 상공에 출현한 유성 추정 물질 [이미지출처 = NHK방송화면 캡처]



한편 일본에서는 지난 7월 2일에도 간토(關東)지방에 엄청난 화염을 동반한 운석이 떨어져 화제가 된 바 있다. 이 운석의 파편은 10여 일 만에 지바(千葉)현 나라시노(習志野)시에서 발견됐다.


당시에도 소셜미디어에서는 "'펑'하는 폭발음과 함께 집이 흔들렸다.", "천둥·번개가 친 것 같은 폭발음이 들렸다." 등의 목격담이 줄을 이었다.


미 항공우주국(NASA)에 따르면 지구에 떨어지는 별똥인 1m 정도 크기의 운석은 사흘에 한 번꼴로, 50㎝급은 하루에 한 번꼴로 지구 대기권에 진입한다. 그러나 당시 전문가들은 "지구의 70%는 바다로 이뤄져 육상, 특히 도쿄 주변처럼 인구가 밀집한 지역에서 관측되는 것은 드문 현상"이라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최은영 인턴기자 cey12148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