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미·녹십자, 희귀질환 치료제 공동개발

최종수정 2020.11.27 10:49 기사입력 2020.11.27 10: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한미약품 은 GC 녹십자 와 함께 유전성 희귀질환인 리소좀축적질환(LSD)을 치료할 혁신신약을 개발하기 위한 공동연구를 시작했다고 27일 밝혔다. 앞서 지난 2월 두 회사간 연구개발(R&D)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를 맺었는데 개발 전 과정을 함께 해 기존 치료제 단점을 보완한 신약을 개발키로 한 본계약을 맺었다.


희귀병인 LSD는 손상된 세포 잔해나 불필요한 물질을 제거하는 세포기관인 리소좀이 알 수 없는 이유로 체내에 지속 축적돼 대사질환을 일으키거나 사망까지 이르게 하는 질환이다. LSD로 인한 대사질환 질병은 뮤코다당증 등 50여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국내 환자는 400여명으로 추산된다.

지금은 유전자 재조합기술로 개발한 효소를 정맥주사하는 방식인 ERT요법으로 주로 치료한다. 1세대 치료법으로 1~2주에 한번씩 내ㅜ언해 수시간 동안 정맥주사를 맞아야 한다. 두 회사는 반감기를 개선하거나 복약 편의성을 높인 신약을 개발하는 걸 목표로 삼았다. 권세창 한미약품 사장은 "두 회사 역량을 극대화해 차별화된 치료제가 개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허은철 GC녹십자 사장은 "미충족 의료수요가 높은 분야를 중심으로 앞으로 다양한 형태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