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양천구, 환경부 주관 그린시티 대통령상 수상

최종수정 2020.10.27 23:34 기사입력 2020.10.27 23:34

댓글쓰기

구민들과 함께 추진한 녹색도시 에코양천에 대한 성과로 국내 최고 녹색도시로 인정...그린시티 현판과 포상금 2500만 원 확보, 향후 환경부 사업 등에서 우선 대상으로 혜택 받아

양천구, 환경부 주관 그린시티 대통령상 수상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환경부가 주관하는 2020년 제9회 그린시티 우수 지자체에 선정돼 대통령상을 수상, 27일 양천구 해누리타운 해누리홀에서 조명래 환경부장관 및 수상 자치단체장 등이 참여하는 시상식을 개최했다.


‘그린시티’는 환경관리능력이 우수한 지방자치단체 및 친환경 우수시책을 선정하는 제도로 환경부가 2004년부터 2년에 한 번씩 전국 기초지자체를 대상으로 평가해 6개 지자체를 선정해 시상하는 사업이다.

양천구는 이 중 최고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이 날 대통령상을 수상한 양천구 외 국무총리상을 수상한 경기도 시흥시와 환경부장관상을 수상한 경기도 고양시, 충남 서천군·홍성군, 경남 김해시의 자치단체장이 참석한 가운데 시상식과 축하공연이 이어졌다.


이번 환경부 그린시티 평가는 2018~2019년 추진한 사업을 기반으로 도시환경(대기·수질·자원순환), 자연환경(녹지 및 생태), 기후변화 대응분야와 환경행정 역량의 정량평가와 지자체의 대표시책사업 및 우수사례에 대한 현장평가와 정성평가를 종합적으로 거쳐 선정했다.

양천구는 특히 높은 인구밀도와 주거지역이라는 지역적 특성을 살려 주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포용도시, 도심 생활권에 다양한 생태 및 숲 체험 공간을 조성한 생태도시, 기후위기에 따른 재해유형별 특화사업 추진을 통한 안전도시 건설, 단체장의 환경에 대한 관심도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구는 주민이 참여하는 기후변화 대응사업을 중점적으로 추진했다. 주민이 직접 참여하여 나무를 심고 가꾸는 ‘30만 그루 나무심기 프로젝트’를 비롯하여, 나무심기 자원봉사자인 ‘우아미(WOOD ARMY)’ 모집·운영,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초록울타리’, 전국최초 미세면지 신호등 설치 등 기후변화와 미세먼지에 대한 중장기적인 다양한 프로젝트를 주민들과의 소통·공감을 바탕으로 운영했다.


그 외도 도심 생활권에 다양한 세대가 함께하는 자연친화적인 환경을 만들어 쾌적한 도시를 조성했다. 힐링숲태교 프로그램, 유아숲 체험, 1동 1창의놀이터, 목공방, 건강길, 무장애 데크숲길 등을 조성해 태아부터 노년기까지 녹색복지를 누릴 수 있도록 했으며, 온가족이 즐길 수 있는 양천도시농업공원을 조성하여 평생을 자연과 함께하는 생태도시를 지향했다.


또, 국내 최초 터널형 빗물저류시설인 신월빗물저류 배수시설을 완공하여 저지대 지역의 근본적인 침수피해를 해결, 기후변화의 위기를 극복하고자 했다.

양천구, 환경부 주관 그린시티 대통령상 수상


이번 그린시티 대통령상을 수상한 양천구에는 그린시티 현판과 포상금 2천 5백만 원이 지원되고, 향후 환경부의 사업예산 배정 및 관련 사업에서 우선 고려대상으로 분류돼 지속적인 지원이 이뤄진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구민이 공감하고 함께 이루어 갈 수 있는 친환경 시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사람과 자연이 함께 하는 생태도시, 살기 좋은 친환경 도시를 만드는 데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기후변화 걱정 없는 도시, 환경변화를 체험하는 환경교육도시, 미래기술을 환경에 접목한 미래도시 등 환경도시로서 양천구의 위상을 높여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