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저격수' 박용진 "삼성과 우리 경제에 새출발 시작되길"

최종수정 2020.10.25 14:59 기사입력 2020.10.25 14:5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정치권의 대표적 '삼성 저격수'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5일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별세에 대해 "이를 계기로 삼성과 우리 경제의 새출발, 새 질서가 시작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고인을 비롯해 우리 경제를 대표하는 각 그룹들의 창업주, 주춧돌 역할을 했던 1,2세대 경영자들이 역사에서 퇴장하고 있다. 한국경제 이끄는 재벌과 대기업의 세대교체가 마무리되고 있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많은 공과 과가 존재한다"며 "분명한 것은 권위주의 시대에 초창기 경영자들이 보여주었던 기업문화와 한국경제의 질서가 이제 낡은 것이 되었다는 점"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한국경제를 기회의 땅으로 변화시키기 위해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한 3, 4세대 경영 총수들에게 인식전환과 분발을 기대한다"며 "권위주의적 방식의 경영과 결별하고 새로운 질서를 만든다면 정치권도 우리 기업을 도우며 함께 하겠다"고 했다.


박 의원은 이재용 부회장을 향해 "세금 문제는 우리 사회에서 양보 될 수 없는 핵심적 질서"라며 "우리 국민은 기업가들이 세금 낼 것 내고 감당할 것 감당하면서 기업의 경영권을 유지하고 영향력을 확대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부회장이 지금 겪고 있는 사법적 판단은 과거에 있었던 일들에 대한 것"이라며 "책임을 회피하지 않고, 당당하게 법적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삼성이라는 기업은 우리 국민들의 많은 기대와 사랑을 받고 있다"며 "이 부회장도 혁신적 태도와 준법경영을 통해 국민의 사랑을 받는 기업인으로 거듭나기를 바란다"고 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