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대선 TV토론]바이든 "핵 축소하면 金 만날 수 있다"(상보)

최종수정 2020.10.23 11:07 기사입력 2020.10.23 11:0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는 22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도 만날 수 있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그는 북한이 핵능력 축소에 동의하는 조건으로 만날 수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은 이날 열린 미 대선 TV토론에서 김 위원장과 만나기 위한 조건이 있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핵 없는 한반도를 위해 그가 핵능력을 축소하는 데 동의하는 조건"이라고 말했다.

바이든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회담하며 북한에 합법성을 부여했다면서 김 위원장을 '폭력배'로 지칭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자신이 좋은 관계라면서 자신이 북한과의 전쟁을 막았다는 기존의 주장을 되풀이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좋은 관계다. 전쟁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임기 초기 북한과의 관계가 최악이었음도 상기했다.

이에 바이든은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좋은 관계에 대해 "우리는 히틀러가 유럽을 침공하기전에는 좋은 관계였다"고 비꼬았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