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네 바보 형 취급' 홍남기, 전세 싸게 드릴게요" 靑 청원글 등장

최종수정 2020.10.21 08:49 기사입력 2020.10.21 08:49

댓글쓰기

지난 1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저렴하게 전세를 제공하고 싶다는 내용의 청원글이 올라왔다.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 캡처.

지난 1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저렴하게 전세를 제공하고 싶다는 내용의 청원글이 올라왔다.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 캡처.



[아시아경제 김연주 기자] 임대차보호법으로 전세난 피해를 입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시세보다 저렴하게 전세를 제공하겠다는 국민청원 글이 등장했다.


지난 1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부동산 문제로 고생하시는 홍남기 부총리님께 중구 신축 아파트를 주변 전세 시세보다 저렴하게 제공하고 싶습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서울 중구 서울역 센트럴자이 보유자라고 밝힌 청원인은 "한 나라의 경제수장인 홍 부총리께서 국격에 걸맞지 않게 마포 전세, 의왕집 매도로 동네 바보형 취급받는 현실에 심한 통탄과 슬픔을 금할 수 없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지금의 부동산 급등 문제는 홍남기 부총리께서 추진한 입대차 3법 실책뿐만 아니라 서울 아파트의 지속적인 공급 부족과 3기 신도시의 느린 진행, 돈 뿌리기에 따른 시중 통화량 급상승, 임대사업자 폐지, 준비 안 된 분양가상한제 실시… 등 이루 말할 수 없는 다양한 문제가 겹쳐 나타난 현상"이라며 "홍 부총리 개인의 책임으로 몰아가는 현실은 너무 가혹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국의 경제 수장으로서 국민을 위해 매일 24시간 부동산 경제 고민 해결에만 온 힘을 쏟아부어도 힘드신 분께 당분간만이라도 걱정을 덜어드리고자 마침 내년 초 비울 수 있는 매물을 보유하고 있어 늦은 새벽 고민 끝에 제안을 한다"며 "빠른 시일 내에 홍남기 부총리님의 긍정적인 답변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앞으로는 무주택자뿐만 아니라 주택 보유자까지 모든 국민을 대인배처럼 헤아리시어 지금처럼 부동산과 세금으로 인해 고통받지 않고 생업에만 매진할 수 있도록 좋은 정책 고민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홍 부총리는 내년 1월 서울 마포구 전셋집을 비워줘야 하는 상황에 처했다. 계약 만료 시점에서 집주인이 실거주 의사를 밝혔기 때문이다.


또 최근 홍 부총리는 경기도 의왕 아파트를 실거주하려는 매수자에게 팔았으나, 기존 세입자가 나가겠다는 약속을 번복해 계약 불발 위기에 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연주 인턴기자 yeonju185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