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형 달궤도선, 2022년 8월 발사 계획

최종수정 2020.09.27 12:20 기사입력 2020.09.27 12: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한국형 달 궤도선 발사 예정일이 잡혔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은 '달 궤도 전이 방식'(BLT/WSB)으로 쏘아 올릴 달 탐사 궤도선의 발사 예정일을 2022년 8월 1일로 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이상률 항우연 달 탐사 사업단장은 지난 25일 한국과학기자협회 주최로 열린 온라인 항공우주 아카데미에서 'BLT 궤도로 가는 시험용 달 궤도선(KPLO)'이라는 주제 발표에서 예정일을 공개했다.


달 궤도선은 달 주위를 돌며 지형관측, 착륙선 착륙 지점 정보 수집, 우주 인터넷 기술 검증 실험 등을 하는 탐사선이다.


항우연은 '단계적 루프 트랜스퍼 방식'(PLT) 으로 달 궤도선을 발사할 계획이었으나 궤도선 중량이 550㎏에서 678㎏으로 늘면서 계획을 변경했다. 연료가 부족해질 수 있다는 지적을 수용했다.

항우연은 탐사선이 달 궤도에 도착한 뒤 달 상공 100㎞의 원궤도를 1년간 돌며 탐사활동을 하는 계획 대신 3개월은 100㎞ 원궤도를 돌고 9개월은 100×300㎞ 타원궤도를 돌며 탐사활동을 하는 것으로 계획을 변경하기로 했다.


하지만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달 탐사 궤도를 변경하면 '섀도 캠'(ShadowCam)이 달 표면 이미지를 제대로 찍지 못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NASA는 항우연에 연료 소모를 줄일 수 있는 BLT 방식으로 변경할 것을 제안했다.


항우연은 전이궤적 설계 전담팀(BTAK)을 꾸려 BLT 궤적을 설계했고, NASA측으로 부터 검토를 받았다.


이 단장은 "BLT 궤적 변경으로 보정 연료를 13.2%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예측이 맞는다면 적어도 8개월 이상 임무를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