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비판하면 흥행?…우드워드 '격노'도 베스트셀러 1위 올라

최종수정 2020.09.24 14:52 기사입력 2020.09.24 14:45

댓글쓰기

前 보좌관·조카 등이 쓴 책도 베스트셀러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워터게이트' 특종기자 밥 우드워드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18차례에 걸친 인터뷰를 담은 책 '격노'가 베스트셀러에 등극했다.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하는 책은 흥행에 성공한다는 속설이 또 한번 입증 됐다.

23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격노는 첫 주 60만부가 넘게 팔리며 아마존닷컴 등에서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다.


이는 양장본과 오디오북, 전자책 부수를 모두 합친 것이다.


'격노'의 출판사 사이먼앤드슈스터도 이날 격노가 4쇄에 들어갈 예정이며 총 인쇄 부수는 130만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우드워드는 격노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심각성을 인지하고도 이를 제대로 알리지 않았다고 폭로했다.


이외에도 격노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평가한 내용과 두 차례 이뤄진 북미정상회담의 뒷이야기 등이 담겨있다.


격노의 흥행으로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한 책들이 모두 베스트셀러가 된다는 공식이 주목받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조카인 메리 트럼프가 쓴 '이미 과한데 만족을 모르는'은 출간 첫날에만 95만부의 판매고를 올렸다.


이 책은 트럼프 대통령의 심리가 사이코패스를 연상시키는 등 정상적이지 않다는 주장이 담겨있다.


트럼프 행정부의 난맥상을 담은 그린 우드워드의 책 '공포'도 발간 첫 주에만 100만부가 넘는 판매 부수를 기록했다.


이 외에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인 '그것이 일어난 방'과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집사였던 마이클 코언의 '불충한, 회고록: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전 개인 변호사 마이클 코언의 실화'도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