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유세현장서 백인지지자 향해 "좋은 유전자 가졌다"

최종수정 2020.09.22 16:05 기사입력 2020.09.22 16:05

댓글쓰기

미네소타주 유세서 "많은 것이 유전자와 관련"
백인우월주의·인종차별 논란 재점화..."나치 연상"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네소타주에서 열린 대선 유세 도중 백인 지지자들을 통해 좋은 유전자를 가졌다는 등 백인우월주의적인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인종차별 논란이 또다시 거세게 일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발언은 대선을 코앞에 두고 백인 지지층을 더욱 결집시키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21일(현지시간) 비즈니스인사이더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8일 미네소타주 베미지에서 열린 유세에서 군중을 향해 "여러분들은 좋은 유전자를 가졌다"며 "많은 것이 유전자와 관련돼 있다"고 발언했다. 이어 "경주마 이론을 믿지 않느냐. 우리가 매우 다르다고 생각하지 않느냐"며 "미네소타의 여러분은 좋은 유전자를 가졌다"고 강조했다. 해당 발언은 곧바로 소셜미디어서비스(SNS)를 타고 급속도로 확산되며 인종차별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미네소타주는 주민 대다수가 스칸디나비아계열 후손들로 구성돼있으며, 미 인구조사국에 따르면 주민의 79%가 백인으로 알려졌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유세 현장에 모인 군중도 대다수가 백인이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이들을 향해 과거 인종차별주의에서 탄생한 '경주마 이론', 즉 '어떤 이들은 유전적으로 더 우월하게 태어난다'는 이론을 직접 언급했다. 해당 발언은 과거 나치 독일이 내세웠던 지배자 민족(master race)과 우생학을 연상시킨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미국의 작가 겸 역사학자인 스티브 실버만은 트위터에 "홀로코스트에 대한 글을 쓴 역사학자로서 난 직설적으로 말하겠다. 이것은 유대인, 장애인, LGBTQ(성 소수자) 등을 몰살에 이르게 한 나치의 수사법과 구분되지 않는다. 이것이 2020년의 미국이다. 공화당이 우리를 여기로 데리고 왔다"는 비판 글을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대선에서도 유전자 등 인종차별적 언급을 일삼아 논란이 되곤했다. 지난 2016년 대선 당시 미시시피주 유세에서 "나는 아이비리그 교육을 받은 똑똑한 사람이다. 훌륭한 유전자를 가졌다"고 말했고, 이보다 앞서 2014년에는 "난 독일 혈통인것이 자랑스럽다"고 언급해 비판을 받아왔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