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도심 주요 시설 주차정보 공유하면 주차난 해소 가능"

최종수정 2020.09.17 06:00 기사입력 2020.09.17 06:00

댓글쓰기

서울시-카카오, '주차문제 해결을 위한 주차장 이용효율 향상 방안' 공동 발표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대형 쇼핑센터나 업무시설 등 인접한 시설들이 서로 주차정보를 실시간 공유해 빈 공간을 연계·활용하면 서울 도심 주차난 해소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주차장을 늘리지 않더라도 수요 분산을 통해 주차장 이용 편의가 높아질 수 있다는 분석이다.


서울디지털재단과 카카오모빌리티는 17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서울시 주차문제 해결을 위한 주차장 이용효율 향상방안' 보고서를 공동 발표했다.

양 기관은 지난해 카카오내비 목적지 정보 1억5000여만건과 카카오T 앱에서 수집되는 실시간 주차장 입·출차 정보를 비교해 도심 주요 시설의 주중·주말·시간대별 주차 수요패턴 차이를 분석했다. 내비게이션 실시간 이용 정보와 일부 주차장의 실시간 이용 정보를 동시에 활용한 주차 수요 빅데이터 분석은 국내 최초의 시도다.


서울시는 "주차장을 새롭게 확충하기 위한 공간이 부족한 서울 도심의 상황을 고려해 기존 주차장의 이용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해 이번 연구를 시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서울도심 주요 시설 주차정보 공유하면 주차난 해소 가능"


시는 우선 서울 주요 시설의 시간대별 주차 수요 유형을 ▲주말과 평일 저녁 시간에 수요가 많은 여가형(공원·스포츠·레저시설·대중교통 시설) ▲평일과 낮에 몰리는 업무형(업무·교육·의료시설) ▲주말과 평일 낮에 수요가 높은 생활형(대형 쇼핑몰·생활편의시설)으로 각각 도출했다.

이를 기반으로 자동차 이용해 방문자가 많은 서울 도심의 주요 지점 15곳의 반경 500m 내 주차 수요 유형별 점유율을 검증한 결과, 정보 공유를 통해 분산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은 여의도역, 을지로입구역, 영등포역 일대였다.


양 기관은 또 자동차 이용자 방문이 높은 서울 도심 광역 교통시설, 대형 쇼핑몰, 대학병원을 카테고리 3개로 나누고, 카테고리별 방문객 많은 5곳, 총 15곳을 랜드마크로 선정했다. 김포국제공항과 고속버스터미널, 서울역, 용산역, 동서울터미널, 롯데백화점 본점과 롯데월드타워(잠실), 타임스퀘어, 코엑스, IFC몰, 카톨릭대학교성모병원과 연세대 신촌세브란스병원, 서울아산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대학교병원 등이다.


이들 지역은 3개 유형의 주차 수요가 비교적 골고루 분포돼 있고 시간·요일에 따른 수요 변화도 큰 편으로 나타났다. 주차장에 차량이 몰리는 시간대가 서로 다르기 때문에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면 비어 있는 주차장을 연계해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예컨대, 을지로입구역 일대의 경우 주말엔 백화점을 이용하려는 차량으로 주차 수요가 높은 반면 주변의 대형 회사 건물 주차장은 거의 비어 있다. 이 때 주말 백화점 이용 차량이 주변 회사 건물을 이용할 수 있도록 주차장 정보를 공유한다면 백화점으로 몰리는 주차 수요를 효과적으로 분산시킬 수 있다.


다만, 지역마다 기대효과는 차이가 있어 서울고속버스터미널과 같이 인근에 주차장은 고루 분포돼 있지만 특정 유형(생활형 78.8%)에 주차 수요가 편중되고 나머지 업무·여가형의 시간·요일별 주차 수요 차이가 크지 않은 지역은 수요분산 효과가 미미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번 연구는 양 기관이 2018년 10월 '데이터 기반 서울시 교통문제 해결을 위한 공동연구'를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두 번째 결과물이다. 작년엔 '시민 이동성 증진을 위한 심야 교통 현황 분석'을 발표한 바 있다.


신우재 서울디지털재단 책임연구원은 "시 전체 주차장의 상세한 이용 정보가 부족해 정확한 주차 수요 산출이 어려운 상황이었지만 공공과 민간의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주차 수요 분석 연구를 효과적으로 수행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민·관 데이터를 공유하고 서울의 도시문제 해결을 위한 연구를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건우 카카오모빌리티 수석이코노미스트는 "도심의 주차 문제를 완화하기 위해서는 실시간 주차장 정보와 지역별 주차 수요의 특성을 토대로 주차공간을 연결하는 것이 핵심"이라며 "단계적인 주차장 정보화 도입으로 유휴 주차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도심의 교통흐름 개선에도 기여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