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택진 엔씨 대표, 상반기 연봉 132억대…IT업계 최고

최종수정 2020.08.14 19:40 기사입력 2020.08.14 19:40

댓글쓰기

한성숙 네이버 대표 23억대…조수용 카카오 대표 5.9억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아시아경제 이진규 기자]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올해 상반기 보수로 132억원을 받으면서 IT 업계 '연봉킹' 자리를 지켰다.


14일 IT 기업들의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김 대표는 상반기 급여 10억1600만원과 함께 상여 122억7600만원 등 모두 132억9200만원을 수령했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총 62억4800만원보다 2배 이상 늘어난 규모다.

엔씨 측은 "대표이사로서 '리니지M', '리니지2M' 개발과 상용화 추진을 최일선에서 선도해 모바일 게임 매출 1~2위를 동시에 달성한 성과를 고려해 특별 장기인센티브 50억원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지난해 상반기에도 게임·IT 업계에서 연봉킹으로 등극했다.


윤재수 엔씨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상여 25억3400만원을 포함해 29억4200만원, 이성구 엔씨 전무는 상여 20억1200만원을 비롯해 22억7000만원을 받았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급여 2억6500만원과 함께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 행사로 17억6200만원을 추가로 받으며 모두 20억3600만원을 수령했다.

넷마블 창업자인 방준혁 의장은 급여 6억9000만원을 수령했다. 백영훈 부사장은 4억5000만원어치 스톡옵션을 행사하는 등 총 6억6300만원을 받았다.


네이버의 경우 한성숙 대표가 23억600만원, 채선주 최고커뮤니케이션책임자(CCO)가 20억9200만원, 최인혁 최고운영책임자(COO)가 20억7200만원을 각각 받았다. 네이버 창업자인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는 11억5800만원을 수령했다.


카카오 에서는 조수용 공동대표가 5억9300만원을 받았다. 임지훈 전 대표(32억4000만원)와 김병학 전 AI개발부문 리더(23억9900만원) 등 전직 임원들은 스톡옵션 행사로 최근 급등한 카카오 주가 혜택을 누렸다.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와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의 연봉은 5억원 미만이라 공개되지 않았다


한편 직원 1인당 평균 급여액은 네이버가 6154만원, 카카오가 5300만원을 각각 기록했다.




이진규 기자 jkm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