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총 "최저임금 인상, 죄송스런 마음…최저임금위 개편해야"

최종수정 2020.07.14 10:28 기사입력 2020.07.14 10:2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한국경영자총연합회(경총)는 14일 최저임금위원회가 2021년 적용 최저임금을 전년대비 1.5%(130원) 인상된 시급 8720원으로 결정한 것에 "아쉬운 결과"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현행 최저임금위가 극심한 노사갈등을 촉발하고 있다며 개편을 요구했다.


경총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 금번에 결정된 최저임금 인상률 1.5%가 비록 역대 최저치이기는 하지만, 최저임금이 이미 최근 몇 년간 급격하게 인상된 상황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외부충격으로 올해 우리 경제의 역성장이 가시화된다"며 "중소·영세기업과 소상공인들이 빚으로 버티면서 생존을 위해 사투를 벌이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최소 동결되어야 했으나 이를 반영하지 못해 죄송스런 마음"이라고 평했다.

이어 "또한 현(現) 최저임금 결정체계는 노사 사이에서 정부가 임명한 공익위원이 결정적으로 캐스팅보트를 행사하는 구조의 근본적인 한계를 벗어날 수 없다"며 "향후에는 소모적 논쟁과 극심한 노사갈등을 촉발하는 후진적이고 구태의연한 현 결정체계를 공정성·객관성에 입각하여 우리 경제가 감당할 수 있는 합리적 수치를 정부와 공익위원이 책임지고 결정하는 방식으로 전면 개편하여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