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경련 "내년도 최저임금 1.5% 인상, 기업인 부담될 것"

최종수정 2020.07.14 10:10 기사입력 2020.07.14 10:10

댓글쓰기

전경련 "내년도 최저임금 1.5% 인상, 기업인 부담될 것"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5% 오른 8720원으로 결정된 가운데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인상 결정이 소상공인을 포함한 기업인들에게 부담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14일 논평을 통해 "많은 경제주체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내년도 최저임금의 최소한 ‘동결’을 바라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결국 1.5% 인상된 8720원으로 결정된 것을 아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극심한 경제난과 최근 3년간 32.8%에 달하는 급격한 인상률을 감안할 때 1.5%의 추가적인 최저임금 인상은 생존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수많은 소상공인, 자영업자는 물론 기업인들에게 또 다른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경련은 이번 인상 결정은 또 청년층, 임시, 일용직 근로자 등의 취업난과 고용불안도 가중될 수밖에 없을 것으로 우려했다.


전경련은 "앞으로 최저임금 차등 적용,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등으로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부작용을 완화하는 한편 직면한 경제난 타개를 위한 모든 경제주체의 협력을 유도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줄 것을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최저임금을 심의·의결하는 사회적 대화 기구인 최저임금위원회는 이날 새벽 정부세종청사에서 9차 전원회의를 열어 내년도 최저임금을 시급 기준 8720원으로 의결했다. 이는 올해 최저임금 8590원보다 130원(1.5%) 많은 금액이다.




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