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과점·커피숍 ‘대박’ 터뜨리러 해결사가 간다

최종수정 2020.07.10 08:44 기사입력 2020.07.10 08:44

댓글쓰기

부산시, ‘찾아가는 소상공인 해결사’ 운영
업종 전문가 2명 14곳 찾아가 경영노하우 지원

제과점·커피숍 ‘대박’ 터뜨리러 해결사가 간다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창업 노하우나 운영 비법을 전수하는 ‘해결사’가 소상공인을 찾아가는 사업이 부산에서 시작된다. ‘창업=실패’라는 등식이 흔한 요즘 경기에서 부산시가 어떤 성과를 낼지 결과가 주목된다.


부산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을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목적으로 전문가가 창업?영업 노하우를 전수하는 ‘소상공인 업종 해결사 지원사업’을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소상공인 업종 해결사 지원사업은 한 분야에서 성공한 지역전문가가 경험이 부족하고 영세한 다른 소상공인들을 찾아가 성공 노하우를 직접 전수하는 사업이다.


시는 지원업종으로 소상공인이 많은 업종 중 창·폐업률이 높고 노하우 전수가 가능한 2개 업종으로 제과점과 커피숍을 시범으로 선정해 오는 24일까지 업종별 지원 소상공인 7개 업체를 모집할 예정이다.


노하우 전수 전문가는 대한민국 제과명장으로 지정된 이흥용 명장, 한국인 최초로 월드 바리스타 챔피언십(WBC)에서 우승한 전주연 바리스타가 맡는다.

이 명장은 빵집 아르바이트생에서 30년 만에 대한민국 제과명장으로, 전 바리스타는 4평 창고를 개조한 커피숍에서 부산 대표 커피숍을 넘어 세계 최고 바리스타로 성장해 온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그만큼 업종에 대한 전문지식은 물론 소상공인의 문제점과 발전 방향을 잘 아는 전문가다.


시는 노하우 전수와 함께 14곳을 지원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공통적인 문제점과 해결 과정을 솔루션 책자로도 만들 계획이다. 책자 제작에는 지역 독립출판사가 참여하며 지역 명물인 빵과 커피의 이야기를 솔루션과 함께 지역을 방문한 관광객들이 재밌게 볼 수 있도록 제작하고 홍보에도 힘쓸 예정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소상공인은 창업 준비 기간도 짧고 홀로 장사하며 깨닫지 못하는 문제점이 많은데 전문가의 작은 조언이 큰 도움이 될 수 있다”며, “선정된 영세한 지역 제과점, 커피숍은 물론 업계 모두가 경쟁력을 갖고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사업에 참여를 원하는 제과제빵, 커피숍 업종의 소상공인은 부산시 소상공인희망센터 홈페이지나 수행기관인 부산경제진흥원으로 문의하면 된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