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당, 부동산 대책 당정 회의 취소…박 시장 실종 의식한 듯

최종수정 2020.07.09 23:06 기사입력 2020.07.09 23:06

댓글쓰기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0일로 예정했던 '부동산 종합대책' 당정협의를 취소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급작스런 실종 사태를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종합부동산세(종부세) 인상을 골자로 한 정부의 부동산 종합대책은 예정대로 오전 중 발표될 전망이다.


민주당은 9일 오후 "내일(10일) 예정된 부동산 관련 당정협의는 취소됐다"고 공지했다.

구체적인 이유를 밝히진 않았지만 박 시장의 소재 파악에 어려움을 겪자 일단 당정 협의를 취소한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관계자는 "당정 고위 관계자들이 회의를 한 뒤 정부가 합동 발표를 하려고 했으나, 당정 협의를 취소하고 정부 발표만 하기로 조율했다"고 말했다.


박 시장 실종과 관련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10시께 국회에서 긴급히 만나 사태 파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뿐만 아니라 미래통합당 역시 신중한 반응을 보이며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자당 의원들에게 문자를 보내 “여러모로 엄중한 시국"이라며 "모쪼록 언행에 유념해 주시기를 각별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