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못 견디겠다" 방송 중 오열한 인기 유튜버…경찰까지 출동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오킹, 가상화폐 사기 논란에 구독자 크게 줄어

이른바 '스캠 코인(가상화폐 사기)' 논란에 휩싸인 인기 유튜버 오킹(30·본명 오병민)이 실시간 방송 중 갑자기 울음을 터뜨리는가 하면,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듯한 취지의 발언을 해 경찰까지 출동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오킹은 지난 27일 진행한 라이브 방송 내내 오열하며 눈물을 흘리는 등 정신적으로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이날 그는 "거짓말을 하지 않아야 했는데 정말 죄송하다"며 "6년간 제가 여러분께 보여드렸던 모습이 제 모습이었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었나 보다. 다 거짓이었고 제가 그걸 늦게 알았다"고 사죄했다.

방송 중 오열하는 오킹 [이미지출처=유튜브 캡처]

방송 중 오열하는 오킹 [이미지출처=유튜브 캡처]

AD
원본보기 아이콘

논란의 중심인 스캠 코인 의혹에 대해서도 사과했다. 그는 "제일 우려했던 법적인 것만 소명되면 될 거라고 생각했다. 그게 문제가 아니었다"며 "1차, 2차 거짓말을 했는데 (내가) 어떤 말을 해도 (팬들이) 안 들어주는 게 당연하다. 팬들이 팬카페를 떠나는 게 당연한데도 도저히 버틸 수 없었다"고 토로했다.


그는 거친 호흡을 내쉬면서 "(지금의 결과를) 내가 만든 거지만, 도저히 견딜 수가 없다"며 끊임없이 자책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때 오킹의 여동생이자 유튜버인 오퀸(28·본명 오혜린)이 경찰과 함께 그의 방으로 들이닥쳤다.


오퀸은 오킹의 옷을 붙잡은 채 "살려주세요, 오빠 내가 어떻게 견뎠는데"라고 외쳤고, 이후 오킹은 경찰에 "방송을 꺼달라"고 요청했다. 경찰이 전원을 끄는 모습이 비치면서 라이브는 갑작스럽게 종료됐다.

방송은 오킹의 여동생이 경찰과 함께 방에 들이닥치면서 종료됐다. [이미지출처=유튜브 캡처]

방송은 오킹의 여동생이 경찰과 함께 방에 들이닥치면서 종료됐다. [이미지출처=유튜브 캡처]

원본보기 아이콘

구독자 200만여명을 보유했던 인기 유튜버 오킹은 앞서 지난 2월 스캠 코인 의혹을 받는 블록체인 플랫폼 '위너즈'의 이사로 등재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논란이 됐다. 당시 오킹은 자신도 피해자라고 주장하며, 위너즈 측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및 강요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그러나 위너즈의 전 대표 최모씨는 오킹과 자신이 나눈 메시지 내용을 공개한 뒤 오킹이 오히려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고 반박했다. 또 그가 이른바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고 있다며 주장하고 나섰다.


의혹이 커지면서 오킹의 팬들도 이탈하기 시작했다. 한때 200만명을 넘었던 오킹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는 현재 167만명 수준에 불과하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논란의 신조어 '뉴진스럽다'…누가 왜 만들었나 월성 4호기, 사용후핵연료 저장수 2.3t 바다로 누설 [포토] 아트센터 나비 퇴거 소송에서 SK 승소

    #국내이슈

  • 등산갔다 열흘간 실종된 남성…14㎏ 빠진 채 가족 품으로 "모든 연령 아름다워" 71세 미스 유니버스 USA '역대 최고령' 참가자 지중해서 3300년전 난파선 발견…"고대 세계 이해 바꿔놓는 것"

    #해외이슈

  • [포토] '한 풀 꺽인 더위' [포토] 폭염, 부채질 하는 시민들 [포토] 연이은 폭염에 한강수영장 찾은 시민들

    #포토PICK

  • "로키산맥 달리며 성능 겨룬다"…현대차, 양산 EV 최고 기록 달성 獨뉘르부르크링 트랙에서 오렌지색 제네시스 달린다 日닛산, 판매 부진에 중국서 첫 공장 폐쇄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북·러 ‘유사시 군사지원’ 근거된 ‘유엔헌장 51조’ [포토] 코스피, 2년5개월만에 2,800선 넘어 [포토] 분주한 딜링룸, 코스피, 2,800넘어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