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확진자와 골프친 뒤 감염… 골프장 전파 추정 첫 사례

최종수정 2020.07.04 12:00 기사입력 2020.07.04 12:00

댓글쓰기

한 선별진료소에서 진료소 관계자가 검사를 기다리는 시민의 발열 상태를 점검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한 선별진료소에서 진료소 관계자가 검사를 기다리는 시민의 발열 상태를 점검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골프장을 통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전파로 추정되는 사례가 처음으로 확인됐다.


4일 경기 여주시에 따르면 오학동에 거주하는 68세 남성이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여주시에서 최초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다. 또 이 남성의 지인인 성남시 분당구 정자1동 거주 68세 남성도 지난 2일 확진 판정이 났다.

이들은 지난달 25일 광주시의 한 골프장에서 의정부시 50번 환자와 함께 골프를 친 것으로 확인돼 자가 격리 중 발열, 인후통 등의 증상을 보여 여주시보건소와 분당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각각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골프장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전파된 것으로 추정되는 사례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성남과 여주 확진자 2명 외에도 의정부 50번 환자와 함께 골프를 친 동료 11명도 모두 자가격리됐다. 골프장 직원과 내장객 등 10명도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현재 자가격리 중이다.


여주시 관계자는 "확진된 오학동 거주 남성이 지인인 의정부 50번 환자와 골프장에서 만나 악수를 하고 점심도 함께 먹었다"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광주시 관계자도 "의정부 50번 환자와 동료들이 지난달 25일 오전 7시부터 오후 1시40분까지 골프장에 머문 것으로 조사됐다"며 "이틀 전 골프장 소독은 마친 상태"라고 전했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