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명 "일반사업장 집합제한명령 과도하다는 비난, 모두 감수하고 책임"(상보)

최종수정 2020.06.01 22:01 기사입력 2020.06.01 22:00

댓글쓰기

이재명 경기지사가 28일 오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부천 쿠팡 신선물류센터(제2공장)에 대한 2주간 집합금지 조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28일 오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부천 쿠팡 신선물류센터(제2공장)에 대한 2주간 집합금지 조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슬기 인턴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물류센터 등 일반사업장에 대한 집합제한 명령에 대해 비난을 감수하고 책임지겠다"라고 했다.


이 지사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방역수칙이 준수되지 않을 경우 공동체 구성원 모두가 위험에 빠질 수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지금까지 사업체에 대한 방역수칙은 권고사항에 불과해 안 지키면 그만이었다. 사업체들은 영리추구가 목적이므로 방역수칙 미준수로 이익을 볼 경우 방역수칙을 어기는 사례도 있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사업장 전부를 대상으로 할지 일부만 할지 고민이 많았다. 기업활동에 대한 과도한 제한이라는 비난이 있을 수도 있다"라며 "그러나 공동체의 안전과 그 구성원의 생명만큼 중요한 가치는 없고, 이를 지키는 것은 도민께서 도지사에게 부여한 권한이자 의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권한에는 책임이 따르고 그 책임에는 비난도 포함된다. 비난을 기꺼이 감수하고 늑장 대응보다는 과잉대응을 선택하는 것이 맞다고 판단했다"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 대한 판단이 수학 문제라면 정답이 있겠지만 안타깝게도 그렇지 않다"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정답 없는 선택의 문제 앞에서 개별 기업활동의 자유와 전체 시민의 안전 중 후자를 택했다"라며 "모든 책임은 제가 지겠다. 하루빨리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경기도는 이날 오후 3시부터 14일 밤 12시까지 물류창고, 콜센터, 장례식장, 결혼식장 등 안전관리가 취약한 업종 및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명령 대상은 도내 물류창고업, 운송 택배 물류시설, 집하장 등 물류시설 1천219곳, 콜센터 61곳, 장례식장 177곳, 결혼식장 129곳 등 1천586곳이다.


한편 이날 0시 기준 경기도 내 신규 확진자는 12명으로 부천 쿠팡 물류센터 관련 1명, 지역사회 발생 10명, 해외유입 관련 1명이다. 지역사회 발생 10명 중 8명은 안양·군포 목회자 모임 관련이고, 1명은 광주 행복한 요양원 관련, 1명은 원인불명으로 역학조사 중이다.


부천 쿠팡 물류센터 관련 확진자는 이날 0시 기준 총 112명(경기 50명, 인천 43명, 서울 19명)이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