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콩보안법 표결 앞두고…시진핑, 軍 전투 준비 강화 지시

최종수정 2020.05.27 10:52 기사입력 2020.05.27 10:52

댓글쓰기

홍콩보안법 표결 앞두고…시진핑, 軍 전투 준비 강화 지시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28일에 있을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안 초안 표결을 앞두고 시진핑 중국 주석이 주권 수호 의지를 강조하며 군의 전투 준비 강화를 주문했다.


27일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1면에 시 주석이 전날 중국군 및 무장 경찰부대 대표단 전체 회의에 참석한 내용을 크게 다뤘다. 중국군 수뇌부가 총출동한 이날 회의에서 시 주석은 군의 코로나19 방역 임무를 강조하는 한편 주권 수호를 위해 훈련 및 전쟁 대비를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그는 "코로나19가 중국의 안전과 발전에 깊은 영향을 미쳤다. 전면적으로 군의 전투 준비를 강화해 각종 복잡한 상황에서의 일을 효과적으로 처리해야 한다. 국가의 주권, 안전, 발전이익을 확고히 지키고 국가 전략 전반의 안정을 수호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전염병 방제 상시화 체제 속에 훈련과 전쟁 대비 방법을 연구하고 실전 같은 군사훈련을 유연하게 전개해 군사력을 제고하라"고 지시했다.


시 주석의 이와 같은 지시는 중국이 28일 홍콩보안법 표결을 진행하는 것과 관련해 미국의 공격이 계속되고 홍콩 내 시위 확산 움직임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군의 역할을 부각시킴으로써 홍콩, 대만 등과 관련된 민감한 문제에 중국이 군사력을 동원해 강력히 대응할 수 있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천다오샹 홍콩 주둔 부대 사령원(사령관)은 전날 중국중앙(CC)TV 인터뷰에서 "홍콩 주둔부대는 홍콩에서 국가 안보를 수호하는 중요한 힘으로서 홍콩보안법을 확고히 지지한다. 중앙의 결정과 계획을 단호히 실행하고 일국양제 방침을 철저히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외신들은 1만명의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 병력이 주권을 수호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힌 것이라고 풀이하며 중국이 홍콩보안법 제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를 향해 필요할경우 무력을 행사할 수도 있다고 진단했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