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베 "'코로나19 긴급사태' 전면 해제"…첫 선포 48일만

최종수정 2020.05.25 18:11 기사입력 2020.05.25 18:11

댓글쓰기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긴급사태' 선포를 25일 전면 해제했다. 첫 선포한 지 48일 만이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도쿄도·사이타마현·가나가와현·지바현 등 수도권 4개 광역자치단체와 홋카이도에 유지되고 있는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완전 해제한다고 발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일본 정부는 전국 47개 광역자치단체 중 42개 지역에 선포된 긴급사태를 해제했고, 이날 추가로 도쿄를 비롯한 5개 지역에 대한 긴급사태를 해제하면서 일본 전역에 대해 모두 풀렸다.


아베 총리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곧바로 예정된 정부 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를 정식으로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일본 정부는 향후 대략 3주 간격으로 감염 상황을 평가해 외출 자제, 행사 제한 등의 단계적으로 해제한다는 방침이다.


그간 일본 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할 유전자 증폭(PCR) 검사가 충분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 가운데, 예상보다 빠른 긴급사태 해제 조치가 나오면서 향후 감염 확산 추이가 주목된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