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힐러리, 샌더스 맹폭 "누구도 당신 안 좋아해, 하지만 대선 후보되면 지지""

최종수정 2020.01.22 15:10 기사입력 2020.01.22 14:55

댓글쓰기

힐러리 "샌더스, 누구도 안 좋아 해"
샌더스, 맞대응 자제한 채 지지자에도 차분한 대응 요구
힐러리 "트럼프 퇴임이 최대 급선무…대선후보 정해지면 누구라도 지지"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힐러리 클린턴 미국 전 국무장관이 2016년 미국 대선에서 맞붙었던 버니 샌더스 미 상원의원을 맹비난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21일(현지시간) 미국 언론 등에 따르면 힐러리 전 장관은 한 다큐멘터리에 출연한 자리에서 "샌더스를 좋아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말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샌더스 상원의원은 오랜 기간 의회에 있었지만, 상원의원 가운데 그를 지지하는 사람은 단 한 명 뿐"이라며 "누구도 그와 함께 일하려고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대선에서 민주당 대선후보를 두고서 클린턴 전 장관과 샌더스 상원의원과 초접전 승부를 벌였다. 힐러리 전 장관은 대선 패배 후 샌더스 상원의원이 선거를 망쳤다고 비판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올해 대선에 다시 도전한 샌더스 상원의원은 물론 선거캠프와 지지자들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그는 "문제는 샌더스 상원의원뿐 아니라 주변 캠프도 문제가 있다"면서 "샌더스 상원의원 온라인 지지자들의 경우 경쟁자들, 특히 여성 후보를 향해 가차 없는 공격을 가했다"고 지적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대통령이 될 사람은 우리 모두를 함께 이끌 사람이어야 하므로 유권자들이 선택에 있어 신중해야 한다"고도 언급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샌더스 상원의원 측은 클린턴 전 장관의 비판에 대해 직접적인 대응을 자제하고 있다. 샌더스 생원의원은 성명을 통해 "지금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에 집중해야 할 때"라면서 "우리는 함께 트럼프 대통령을 꺾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샌더스 의원 측근들은 지지자들을 상대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공격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외에도 힐러리 전 장관의 발언이 알려진 뒤 샌더스 상원의원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는 "좋은 날에는, 부인도 나를 좋아한다"며 유머로 넘어가기도 했다.


힐러리 전 장관의 발언이 알려진 뒤 샌더스 상원의원이 민주당 대선후보로 결정되더라도 힐러리 전 장관이 지지할지를 두고서도 논란이 있었다. 일부 언론에서는 샌더스 상원의원이 대선후보가 되더라도 힐러리 전 장관은 지지하지 않겠다고 전했다. 이 때문에 민주당 진보 진영에서는 힐러리 전 장관을 상대로 누가 대선후보가 되더라도 지지하는 것이 옳다는 성명이 발표되기도 했다.


힐러리 전 장관은 이와 관련해 "많은 사람이 내 사심 없는 진심을 알기를 원하리라 생각한다"면서 "미국과 이 세계를 위한 가장 큰 우선순위는 트럼프 대통령을 은퇴시키는 것이다. 민주당 대선후보를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하겠다"고 말했다. 샌더스 상원의원이 대선후보로 결정되면 지지하겠다는 것이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