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호주, 우한 방문 후 이상증상 보인 남성 격리조치

최종수정 2020.01.21 13:23 기사입력 2020.01.21 13: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호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병 지역인 중국 우한을 방문했다가 이상 증세를 보이고 있는 한 남성이 격리 조치 중이다.


21일 호주 ABC 방송은 한 남성이 최근 중국 우한을 방문했다가 호주로 돌아왔는데 '우한폐렴'과 유사한 증상을 보여 자택에서 격리 수용돼 치료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현재 이 남성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추가 검사가 진행 중이다.


방송은 이 남성이 호주에서 집계된 첫 '우한폐렴' 의심 사례라고 전했다.


호주 정부는 우한폐렴 자국내 확산을 막기 위해 중국에서 오는 이들을 대상으로 검역을 강화하기로 했다.


호주 보건당국 최고 책임자인 브렌던 머피는 이달 23일부터 우한에서 시드니로 오는 비행기 탑승객을 가려내 검역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또 탑승객들에게는 영어와 중국어로된 안내 책자가 제공돼 승객들이 안내서를 읽고 질병 감염이 의심되면 스스로 신고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우한 폐렴의 잠복기를 1주일이라고 밝힌 머피는 "해당 질병이 국가 안에서 확산하는 것을 완전히 막을 수는 없다"며 이번 조치가 위험군을 파악하고 그들에게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호주 당국은 2002∼2003년 전 세계적으로 800여명의 목숨을 앗아간 사스(SARSㆍ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발발 때와는 달리 승객을 대상으로 고열검사는 하지 않기로 했다. 체온과 질병의 상관관계를 찾는 게 비효율적이라는 판단에서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