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정세균 검증 착수…다음 주 지명 가능성

최종수정 2019.12.12 11:30 기사입력 2019.12.12 11:30

댓글쓰기

청와대 참모들, 총리 인선작업 자체 '함구'…여권 '이낙연 유임' 의견도 여전

정세균 전 국회의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정세균 전 국회의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청와대가 차기 국무총리 후보자에 정세균 전 국회의장(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대상으로 검증 작업에 착수했다. 후보자 지명까지는 다소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이는 만큼 이번 주는 넘길 것으로 보인다.


12일 청와대 및 복수의 여권 관계자에 따르면 정 전 의장은 전날 오후 청와대에 인사검증동의서를 제출한 것으로 파악됐다. 청와대는 지난 주말께 정 전 의장에게 총리 후보자 지명을 염두에 두고 당사자에게 의사타진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정 전 의장은 며칠간의 고심 끝에 자신에 대한 하마평이 본격적으로 외부에 알려지자 검증에 동의했다. 이는 사실상 총리직을 수용하겠다는 의사로 해석된다.


관심은 지명 시기다. 당초 유력 후보였던 김진표 민주당 의원에 대한 지명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졌었는데, 핵심 지지층 및 시민사회의 반대여론에 부딪혀 갑작스럽게 고사 의견을 피력했다. 이에 대안으로 급부상한 정 전 의장에 대한 검증이 이제 막 시작된 만큼 최소한의 시일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고 지명을 오래 늦추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현직 공직자인 이낙연 국무총리의 사직기한 탓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내년 4월15일 실시되는 제21대 총선에 출마하는 공직자는 내년 1월16일 밤 12시(17일 0시ㆍ사직원 접수 시각 기준)까지 사직해야 한다. 국회 검증 절차에 필요한 시일을 역산하면 다음 주 중 검증을 마치고 지명될 가능성이 높다. 상황에 따라서는 더 지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후보자 지명부터 실제 임명까지는 최대 한 달여의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관련법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자를 지명하고 국회에 국무총리 임명동의안을 보내면 국회가 20일 이내에 청문 절차를 마치도록 돼 있다. 국회가 이 기간 내에 절차를 마치지 못하면 문 대통령이 10일 이내의 범위에서 기간을 정해 다시 요청할 수 있다. 문 대통령이 재요청 시한을 얼마로 두느냐에 따라 기간이 줄어들 여지가 있다. 국무총리는 장관 후보자와 달리 국회의 인준이 필수다.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의 경우 2017년 5월12일 임명동의안이 제출돼 20일 뒤인 5월31일에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처럼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검증이 당사자의 동의하에 이뤄지고 있는데도 청와대 측은 이 총리 후임자의 인선 자체에 대한 공식 확인을 하지 않고 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아시아경제와의 통화에서 차기 후보자 지명 시기와 관련해 "아직 시작도 안 했는데 무엇을 발표하나"고 말을 아꼈다.


청와대가 정 전 의장에 대한 검증사실에 대해서조차 입을 다무는 데 대해 다양한 해석이 나온다. 총리 교체를 두고 여전히 내부 반대 의견이 적지 않다는 것이다. 정 전 의장의 총리직 수행에 따라 공석이 되는 종로구에 여권 유력인사가 공천받을 경우 총선용 '회전문 인사'라는 비판이 나올 수 있다는 우려다.


또 자칫 검증 과정에서 악재가 터질 경우 선거에 중대한 영향을 줄 수 있는 만큼 민주당 내부에서는 '총리 리스크를 만들지 말고 이 총리 체제를 유지하자'는 의견도 상당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 같은 의견은 청와대에도 전달됐다고 한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