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청 소속 경찰관, 경찰청사에서 극단적 선택…치료 중

최종수정 2019.10.22 15:59 기사입력 2019.10.22 07:26

댓글쓰기

경찰청 소속 경찰관, 경찰청사에서 극단적 선택…치료 중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경찰청 소속 20대 경찰관이 경찰청사 옥상에서 투신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22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29분께 경찰청 소속 A 경위가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 옥상에서 뛰어내렸다.


앞서 오후 9시51분께 112를 통해 "남자친구가 자살한다. 평소 우울증이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A 경위는 다리 등을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정확한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