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설리 부검영장 신청 "사인 규명 위해 조심스레 유가족 설득 중"

최종수정 2019.10.16 09:01 기사입력 2019.10.16 07:16

댓글쓰기

가수 겸 배우 故 설리/사진=연합뉴스

가수 겸 배우 故 설리/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윤경 기자] 가수 겸 배우 故 설리(25·본명 최진리)의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부검이 진행될 예정이다.


15일 경기 성남수정경찰서는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 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외부 침입 흔적이나 목격자가 없고 지금까지는 다른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아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이지만 유명인인 데다 정확한 사인을 면밀하게 밝히기 위해 부검 영장을 신청했다.


설리 유가족은 아직 부검 절차에 동의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최대한 조심스레 설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재판부 검토 후 부검 영장이 발부되면 절차가 진행된다.


경찰은 또 설리가 평소 우울증을 앓았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치료나 처방을 받은 기록이 있는지 확인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14일 오후 3시21분께 경기 성남시 수정구 한 전원주택 2층에서 설리가 숨져 있는 것을 매니저가 발견해 신고했다. 집 안에서 설리의 심경 변화가 담긴 자필 메모가 발견됐다.


설리의 장례 절차는 유족의 뜻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된다. 다만 유족은 팬들을 위해 별도의 조문 장소를 마련해 추모가 가능하다.





김윤경 기자 ykk02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