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난 독립운동가 후손, '부역 매국 친일파'라고 매도했다" 이영훈, 조국에 법적대응 시사

최종수정 2019.08.08 08:12 기사입력 2019.08.07 15:58

댓글쓰기

이영훈 서울대학교 명예교수가 자신을 공개적으로 비난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해 법적대응을 시사했다/사진=유튜브 채널 '이승만tv' 캡처

이영훈 서울대학교 명예교수가 자신을 공개적으로 비난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해 법적대응을 시사했다/사진=유튜브 채널 '이승만tv'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최근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이영훈 서울대학교 명예교수를 거세게 비난한 가운데, 이 교수는 유튜브를 통해 조 전 수석을 비판하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6일 유튜브 채널 '이승만TV'에 게시된 '조국 교수에게 묻는다'는 제목의 영상에서 이 교수는 "생각이 다르다고 해서 구역질이 난다든가 격한 욕설로 상대방을 매도하는 것은 연구자, 교육자 사회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평생 비정치적으로 연구실을 지켜온 사람을 '부역 매국 친일파'라고 매도했다"고 조 전 수석을 비판했다.

이 교수는 "대한제국이 망할 때 그에 협조하거나 귀족의 칭호를 받거나 독립운동을 방해하거나 독립운동가를 탄압하거나 총독부 권력에 빌붙어 일신과 일족의 영달을 추구한 사람들을 '부역 매국 친일파'라고 규정할 수 있다"면서 "나는 1951년생으로 친일파가 활동한 역사와 전혀 무관한 사람이고 친일파를 조상으로 둔 사람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오히려 독립운동가의 후손으로서 이를 어렸을 때부터 자랑스럽게 여겨왔다"라며 "그러한 나를 '부역 매국 친일파'로 규정하겠다면 그 용어에 대한 정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 시대와는 무관한 해방 후에 태어나 21세기를 사는 어느 한국인이 어떻게 행동하고 어떤 조건을 갖추어야 '부역 매국 친일파'가 되는지 연구자로서 명확히 밝혀 주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또 이 교수는 "조국씨는 '반일 종족주의'가 일본 정부의 주장을 앵무새처럼 반복한다고 했는데 어느 대목이 그렇다는 것인지 명확하게 밝혀달라"라며 "그렇지 않으면 조국씨는 저와 동료들의 연구자로서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것이며 이는 합당한 책임을 추궁할 수 있는 범죄임을 상기해드린다"고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지난달 26일 오후 춘추관에서 조국 전 민정수석이 노영민 비서실장의 신임 수석 인선안 발표를 듣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지난달 26일 오후 춘추관에서 조국 전 민정수석이 노영민 비서실장의 신임 수석 인선안 발표를 듣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앞서 전날(지난 5일) 조 전 수석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교수의 저서 '반일 종족주의'를 언급한 기사를 인용하며 "나는 이러한 주장을 공개적으로 제기하는 학자, 이에 동조하는 일부 정치인과 기자를 '부역·매국 친일파'라는 호칭 외 무엇이라고 불러야 하는지 알지 못한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들을 이렇게 비판하는 것은 전체주의적, 파시즘적 발상이자 국민을 둘로 나누는 '이분법'이라는 일부 지식인들의 고상한 궤변에는 어이상실"이라며 "대한민국이라는 민주공화국의 정통성과 존립근거를 부정하고 일본 정부의 주장을 앵무새처럼 반복하는 언동도 '표현의 자유'로 인정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적 민주주의가 안착된 한국 사회에서는 헌법정신을 부정하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책조차도 '이적표현물'로 규정되어 판금되지는 않는다. 그러나 그 자유의 행사가 자초한 맹비판은 감수해야 할 것"이라며 "이들이 이런 구역질나는 책을 낼 자유가 있다면, 시민은 이들을 '친일파'라고 부를 자유가 있다"고 주장했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