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례군의회도 일본 규탄 결의안 채택

최종수정 2019.07.26 16:18 기사입력 2019.07.26 16:18

댓글쓰기

전남 구례군의회가 26일 일본정부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사진=구례군의회 제공)

전남 구례군의회가 26일 일본정부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사진=구례군의회 제공)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육미석 기자] 전남 구례군의회는 26일 제261회 임시회에서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행태를 규탄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의원들은 결의안에서 “일본은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한 보복으로 한국에 반도체 소재 수출을 금지하고 향후 안보상 우호국가인 화이트리스트에서도 제외하겠다고 위협하고 있다”며 “이는 자유무역 원칙에 위배되며 정치적인 이유로 세계 경제 질서가 무너지는 것을 막기 위해 노력해온 국제사회에 심각한 분열을 조장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구례군의회는 “일본은 경제보복을 즉각 중단하고, 진심어린 사과와 재발 방지에 대한 약속을 해야한다”면서 “반인륜적 전범기업은 우리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하고 강제 징용 피해자에 대한 합당한 배상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국민들에 대해서도 당분간 일본여행을 자제하고 일본에서 수입되는 상품 구매를 자제할 것을 요청했다. 이를 통해 일본의 보복조치가 잘못된 판단임을 자각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완도군의회, 영암군의회, 고흥군의회, 장성군의회도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는 결의문을 발표했다.



호남취재본부 육미석 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