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대우조선해양, 獨MAN-ES와 선박 엔진 디지털화 협력

최종수정 2019.07.12 09:50 기사입력 2019.07.12 09:50

댓글쓰기

스마트십 기술 적용으로 선주에 최적의 엔진 진단 솔루션 제공

지난 11일 덴마크 코펜하겐 현지에서 비야네 폴다게르(앞줄 왼쪽에서 네번째)MAN-ES CEO, 최동규 대우조선해양 상무(앞줄 왼쪽에서 두번째), 박달우 HSD엔진 상무(앞줄 왼쪽에서 첫번째) 등 관계자들이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 11일 덴마크 코펜하겐 현지에서 비야네 폴다게르(앞줄 왼쪽에서 네번째)MAN-ES CEO, 최동규 대우조선해양 상무(앞줄 왼쪽에서 두번째), 박달우 HSD엔진 상무(앞줄 왼쪽에서 첫번째) 등 관계자들이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 대우조선해양 이 글로벌 기업과 손잡고 선박 엔진 디지털화를 위한 연구 개발에 나선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11일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독일의 글로벌 선박 엔진업체인 만(MAN Energy Solution)사와 국내 종합엔진 제조사 HSD엔진과 함께 '선박 엔진 디지털화를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선박 엔진의 디지털화는 실제 운항 중인 선박엔진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최적 운항을 위한 정보를 제공하는 기술이다. 또 엔진에 이상 징후가 발생하면 이를 조기에 발견하고 육상에서도 원격 진단할 수 있다.


이번 협업을 통해 각 업체들은 ▲선박 엔진의 디지털화 ▲선박 엔진의 성능 모니터링 가시화 ▲선박 엔진-스마트십 플랫폼[엔진 진단 솔루션에 대한 인터페이스 기술 개발 등을 중점적으로 연구할 계획이다.


최근 4차 산업혁명 영향으로 첨단 ICT기술의 적용 범위가 확대됨에 따라 스마트십에 대한 선주들의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스마트십 플랫폼을 통한 데이터를 활용, 선박 엔진과 관련 기자재를 디지털로 연동시켜 고객들에게 최적의 엔진진단 솔루션을 제공하겠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최첨단 기술을 적용한 차세대 디지털 선박을 만들기 위해 올해 디지털 트윈십 연구, LNG(처리)설계기술 최적화, 스마트십 솔루션 및 사이버 보안 상위등급 인증, 극한기술 개발 등에 나서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선박엔진 관련 협업을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서 디지털 기술을 접목하기 위한 연구개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며 "지속적인 혁신으로 수주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포토] 지소연 '탄탄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