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근로복지공단-하나금융그룹, 광주에 첫 상생형 공동어린이집 개원

최종수정 2019.07.11 11:00 기사입력 2019.07.11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근로복지공단은 중소기업 노동자의 보육문제 해결을 위해 11일 '광주 하나금융 공동직장어린이집' 개원식을 가졌다.


공단과 하나금융그룹이 지난해 7월 '중소기업 공동직장어린이집 설치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개원하는 첫 번째 상생형 공동직장어린이집이다.


상생형 공동직장어린이집은 대기업이 어린이집의 부지나 건물을 제공하거나 비용을 지원하고, 중소기업 근로자 자녀가 이용하는 공동직장어린이집을 말한다.


어린이집은 시설면적 594㎡, 정원 49명으로, 운영기간 동안 보육교직원의 인건비 및 어린이집 운영비 일부를 공단으로부터 재정 지원을 받게 된다.


하나금융그룹은 하나은행 광주금융센터 내 유휴공간을 어린이집 설치공간으로 무상 제공하면서, 정부 지원금 외 소요되는 설치 및 운영비용을 전액 부담하는 등 중소기업과 함께 상생하기 위한 어린이집 운영을 계획하고 있다.

심경우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은 "중소기업 노동자의 일생활 균형 환경 조성을 위해 광주 하나금융 공동직장어린이집을 모범적인 선례로 하여 앞으로 더 많은 기업들과 함께 사회적 책임 및 상생 협력을 실천하는 '중소기업 공동직장어린이집'을 적극적으로 늘려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개원식에는 심경우 이사장 외에도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부회장, 박승 하나금융그룹 사회공헌위원회 위원장, 이병훈 광주광역시 부시장, 임택 광주광역시 동구청장과 중소기업 대표자 등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세종=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