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김정은, 文대통령 손 꼭 잡고 고마움 표시"

최종수정 2019.07.03 16:57 기사입력 2019.07.03 15:52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 앞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회담하기 위해 넘어온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 앞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회담하기 위해 넘어온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청와대는 지난달 30일 판문점에서 이뤄진 남·북·미 세 정상 간 회동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고마움을 표했다는 후일담을 전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3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세 정상이 자유의집으로 향하는 계단으로 올라가면서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의 손을 꼭 잡고 고마움을 표시했다"며 "대화도 잠시 있었다"고 밝혔다. 다만 구체적인 대화 내용은 "정상 간 대화는 전하지 않는 것이 관례"라며 함구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이 같은 상황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먼저 만나 판문점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북측으로 넘어가서 악수를 나눈 뒤 곧바로 남쪽으로 이동해 회담장소인 자유의집으로 향하는 과정에서 펼쳐졌다고 한다.


청와대는 아울러 김 위원장을 만나기 직전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 사이 있었던 대화 내용도 일부 공개했다.


이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이 자유의집 안에서 (김 위원장을) 기다리는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에게 '저 선을 넘어가면 안됩니까'라고 물었다"며 "그래서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악수하고 손을 잡고 넘어가시면 괜찮습니다'라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백악관의 의전 책임자가 (트럼프 대통령의) 옆에 있었는데도 아무런 상의를 사전에 하지 않았던 것"이라며 "그래서 미국 의전팀도 전혀 모르는 상황에서 그런 일이 벌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MDL을) 넘어가겠구나'라고 판단했다"며 "아마도 트럼프 대통령은 그 선(MDL)을 넘는 것을 마음먹고 있었던 것 같다"고 해석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