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한국당, 이틀연속 안보의총…'北 대기 귀순' 총공세

최종수정 2019.06.21 11:25 기사입력 2019.06.21 11:25

댓글쓰기

황교안 "청와대 감독, 국방부 조연의 국방문란 참극"
나경원 "청와대의 조직적 은폐·기획 사건"
文대통령 대국민 사과·책임자 경질·국조 요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문재인 정부의 안보정책을 연일 추궁했던 자유한국당이 '해상판 노크귀순' 사건을 계기로 총공세에 나섰다.


한국당은 이틀 연속 안보 의원총회를 열고 국정조사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한편 23일에는 범국민 규탄대회를 열고 장외투쟁에 나서기로 했다. 지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정국 이후 국회 정상화 협상에 들어가며 장외투쟁을 자제하던 한국당에서 또다시 전방위적인 공세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는 셈이다.

한국당은 21일 오전 국회에서 안보의총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 ▲정경두 장관ㆍ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경질 ▲사건 은폐ㆍ축소 관련 국정조사 실시 등을 요구했다. 당 차원에서는 청와대의 조직적 은폐 시도 진상조사단을 꾸려 전면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황교안 대표는 북한 어선이 아무 제지 없이 동해 삼척항에 입항한 사건에 대해 "청와대 감독, 국방부 조연의 국방문란 참극"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북한 목선 사건으로 이 정권이 국민의 생명을 얼마나 가볍게 여기고 있는지 드러났다"며 "이들이 삼척항에 정박하고 심지어 우리 국민들과 대화를 나눌 때까지 해양경계를 책임지고 있는 군도 이 상황자체를 몰랐다. 사실상 동해가 완전히 무방비 상태였던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그는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해경의 최초보고서가 청와대의 누구에게 보고가 됐느냐, 대통령은 최초보고서를 봤나, 이 물음에 대통령이 직접 말씀을 해달라"라며 "문 대통령이 남일 말하듯 점검하라고 지시할 상황도, 정경두 국방부 장관의 90초짜리 사과로 끝낼 일도 아니다"고 압박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번 사건은 국기문란이자 국민에 대한 배신으로 전면적인 국정조사가 필요하다"며 "관련 상임위 위원을 중심으로 조작ㆍ은폐 진상조사단을 꾸리겠다"고 밝혔다.


나 대표는 "이번 사건은 북한 선박 입항에 대한 청와대의 조직적 은폐ㆍ기획 사건으로 규정해야 한다"며 "목선 발견 시점인 15일 청와대와 군, 정보당국에 제대로 보고됐는데 17일 국방부 설명은 전혀 달랐다. 경계작전에 문제가 없는 것처럼 인근에서 접수됐다고 둘러댔고 그 자리에는 청와대 행정관이 있었다"면서 청와대의 축소 지시 의혹을 제기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와 함께 북한에서 넘어온 4명 중 2명은 2시간여 심문만 하고 곧바로 돌려보낸데 대해서도 남북 관계를 의식해 제대로 조사를 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는 "결국 남북관계에 악재가 될 것으로 우려해 2명은 귀순, 2명은 송환으로 대충 마무리한 것 아니냐"며 "국가안보, 국민안전의 수호자가 돼야 할 청와대가 무장해제를 조직적으로 은폐하려고 한 것 아닌가"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국회 개원을 두고 입장이 갈렸던 바른미래당도 이번 사태에 대해 한국당과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북한 어선 발견 경위를 놓고 거짓 브리핑을 반복한 것은 중대한 범죄행위로, 은폐ㆍ조작 시도"라며 "이 사태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함께 관련자 전원에 대해 지위고하 없이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바른미래당은 정 장관 해임건의안 제출과 함께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향후 이를 관철시키는 과정에서 한국당과의 공조 가능성이 짐작되는 대목이다. 국회 정상화 협상 논의 막바지에 접어든 가운데 새로운 뇌관이 등장한 셈이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의총이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국회 정상화보다 더 중요한 것이 국정조사"라며 "바른미래당과 행보를 맞추겠다"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