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하대 '고교교육 기여대학' 13년 연속 선정…예산도 역대 '최대'

최종수정 2019.06.20 14:56 기사입력 2019.06.20 14:56

댓글쓰기

선진화된 대입전형 설계·운영
교육수요자 맞춤형 프로그램 상설화

인하대학교

인하대학교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하대학교(총장 조명우)가 13년 연속 교육부의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 사업'에 선정됐다. 지원받는 예산도 해마다 늘어 올해 역대 최대 규모를 확보했다.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 사업은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가 지원하며, 대입 전형 개선을 유도해 고교교육을 내실화하고 학생, 학부모의 대입준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2007년 시작됐다.


올해는 대입전형 단순화를 비롯해 투명성 강화, 대입전형 공정성 제고, 학교교육중심 전형 운영, 고른기회 전형 운영, 대입전형 운영 여건, 사업계획·집행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인하대는 최근 교육부가 실시한 올해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 사업 선정 결과, 68개 대학 중 두 번째로 큰 규모의 사업 예산을 지원받게 됐다.


학생과 학부모가 필요로 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대학의 사회적 책무를 실천하고 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올해 15억 4200만원을 지원받아 1년 간 각종 고교교육 관련 사업에 사용하게 된다.

인하대는 지난 2007년부터 13년 연속으로 이 사업을 운영해오고 있으며, 지원 예산 규모 역시 해마다 크게 늘어 2016년 7억 4000만원에서 2017년 11억 5000만원으로, 지난해는 선정대학 중 5번째 규모인 12억 3100만원을 지원받는 등 꾸준히 성과를 인정받고 있다.

인하대 '고교교육 기여대학' 13년 연속 선정…예산도 역대 '최대'


올해도 학생들과 학부모들의 대입부담 완화를 위한 선진화된 대입전형을 설계·운영하고 학생과 학부모, 고교 교사 등 교육 수요자가 필요한 맞춤형 프로그램을 상설화해 대입전형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김현정 인하대 입학처장은 "이번 사업 선정 결과는 고교교육 내실화를 위해 노력하며, 고교 교육과정 중심의 대입 전형을 설계하고 운영한 성과를 인정받은 결과라 생각한다"며 "향후 선진화된 입학전형 운영과 다양한 고교-대학연계 프로그램을 시행해 대입전형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