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오신환 “文대통령의 조국 사랑 인사…조국, 부통령 놀이 하고 있다”

최종수정 2019.05.29 13:39 기사입력 2019.05.29 11:45

댓글쓰기

“조국 민정수석이 몸통, 조현옥 인사수석은 깃털”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9일 청와대의 차관급 인사에 대해 “한 마디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위한 조국에 의한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사랑 인사”라고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부를 말할 때 빼놓을 수 없는 말이 인사 참사”라며 “그동안 끊임없이 반복된 인사 참사의 주역이 바로 ‘조조라인’으로 불리는 조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이었음을 모르는 사람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중 조 민정수석이 몸통이고 조 인사수석이 깃털이라는 것도 다 아는 사실”이라며 “문 대통령은 가장 책임이 큰 조 민정수석은 그대로 놔두고 깃털인 조 인사수석만 경질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국민들이 한숨을 쉬든 말든 앞으로도 인사를 잘해볼 생각이 없다는 얘기”라고 덧붙였다.


오 원내대표는 “아니나 다를까 조 인사수석 후임에 문 대통령과 법무법인을 같이했던 김외숙 법제처장을 앉혔다”며 “법제처장 자리는 얼마 전까지 조 민정수석 밑에서 근무했던 김형연 법무비서관을 돌려막았다”고 지적했다.

오 원내대표는 “조 민정수석은 요즘 대통령 참모라는 자신의 본분을 망각하고,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의 자제 지시에도 아랑곳하지 않으며 페이스북 정치로 온갖 국정현안에 끼어들어서 감 놔라 배 놔라 하는 부통령 놀이를 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오 원내대표는 “(조 민정수석은) 자기정치를 하고 싶으면 대통령 참모직에서 물러나 청와대 바깥에서 하는 것이 옳다”며 “문 대통령의 빗나간 조국 사랑은 머지않은 장래에 자승자박으로 확인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용건 연인 A씨 측 "변호사 선임 후 태도 돌변…끝까지 갈 것" 김용건 연인 A씨 측 "변호사 선임 후 태도 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