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침마당' 황범식 "누구는 칸 가서 상 타는데…항상 반성"

최종수정 2019.05.28 09:05 기사입력 2019.05.28 08:56

댓글쓰기

배우 황범식 / 사진=KBS 방송 캡처

배우 황범식 / 사진=KBS 방송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배우 황범식이 자신에 대해 반성한다고 밝혔다.


28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는 황범식이 출연했다. 이날 그는 "흐르는 세월 속에 크게 성공하지 못했다"며 "어디서 나를 보고 탤런트라며 이름을 기억하지 못하는데 누구는 칸에 가서 상을 탄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나를 항상 반성한다"고 말했다.


진행을 맡은 김재원 아나운서는 "그렇게 말씀하시면 섭섭하다"라며 "'아침마당'에 출연하지 않았나. 방금 말씀하신 칸에서 상 탄 사람들은 여기 못 나왔다"고 말했다. 이에 황범식은 "역시 이런 훌륭한 아나운서 진행자가 필요하다"고 답해 주변의 웃음을 자아냈다.


황범식은 1969년 TBC 동양방송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그는 드라마 '조선백자 마리아상', '무풍지대', 영화 '량강도 아이들' 등에 출연하며 대중에 이름을 알렸다.

또한 황범식은 오는 6월3일 처음 방송되는 KBS 2TV 드라마 '태양의 계절'에 출연할 예정이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