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권혁웅 한화토탈 대표이사 "유증기 유출 사고 깊이 사죄…재발방지에 힘쓸 것"

최종수정 2019.05.19 14:46 기사입력 2019.05.19 14:46

댓글쓰기

17일 오후 1시17분께 대산공장서 40여분간 유증기 유출사고 발생

한화토탈, 사고 발생한 지역 공정 중지 및 재발방지대책 마련

권혁웅 대표이사 "지역주민 및 관계당국, 협력업체에 깊이 사과드린다"


▲권혁웅 한화토탈 대표이사

▲권혁웅 한화토탈 대표이사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한화토탈이 지난 17일 충남 서산시에 위치한 대산공장에서 발생한 유증기 유출 사고와 관련해, 정확한 사고 원인규명과 재발방지 대책에 힘쓰겠다는 내용을 담은 사과문을 19일 발표했다. 또 사고가 발생한 공정지역의 가동을 정지중이며 전문기관으로부터 정확한 진단을 받고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권혁웅 한화토탈 대표이사는 "17일 발생한 유증기 유출사고로 지역주민과 협력업체, 주변 공단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머리숙여 사과드린다"며 "특히 유증기 유출로 직접 피해를 입으신 대산읍 주민들, 협력업체와 당사 직원들께 죄송스러운 마음을 금할길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또 대산단지의 안전환경 관계당국인 서산시와 소방당국, 노동부, 환경청 등 관계자 여러분들께도 깊은 사과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화토탈은 대산공장은 17일 오후 1시 17분께 발생한 40여분간 유증기가 유출되면서 악취가 발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한화토탈은 서산시 소방관계부처의 협조 아래 탱크 발열을 정상화하고 유증기 유출을 차단했으며 사고확대를 막았다.

사고 후 유독물질 유츌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대기상황을 측정했으나 공기 중 유독 물질은 발견되지 않았다. 사고로 한화토탈 직원 1명과 협력사 직원 6명이 어지러움증을 호소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한화토탈은 "지역주민, 협력업체 및 회사 직원들도 별 다른 이상증세를 보이지 않아 모두 귀가했다"며 "추후에도 사고로 인한 건강 이상 발견시 검진과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회사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화토탈은 이번 사고의 원인에 대해 공장내 저장탱크의 온도가 급상승하며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한화토탈은 사고가 발생한 공정지역의 가동을 정지 중이며 전문기관으로부터 정확한 진단을 받고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권 대표이사는 "당사는 서산시 소방관계부처의 협조 아래 추가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신속히 대응해 탱크 발열을 정상화하고 유증기 유출을 차단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어 "당사는 사고가 발생한 지역의 가동을 정지했으며 전문기관으로부터 정확한 진단을 받고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번 사고를 계기로 한화토탈은 유관기관과 협조체제를 더욱 공고히 하고, 환경과 안전경영에 더욱 노력하여 사고 재발을 방지하고 무재해 친환경 기업으로 거듭날 것을 약속했다.


권혁웅 대표이사는 "사고 확산 방지를 위해 애써주신 서산 소방당국과 사내 임직원께 감사드리고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