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 시내버스 임단협 ‘타결’…파업 철회

최종수정 2019.05.14 18:00 기사입력 2019.05.14 18:00

댓글쓰기

임금 총액 6.4% 인상…노조복지기금 합의

광주지역 시내버스

광주지역 시내버스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광주 시내버스 노사가 임금 총액기준 6.4% 인상과 노조복지기금 지급에 전격 합의하면서 15일 예고된 파업을 철회하기로 했다고 광주시가 14일 발표했다.


광주 시내버스 노사는 근로기준법 개정에 따른 주 52시간제 시행과 맞물려 전국적으로 연대파업이 예고됐으나 5·18 39주년 기념행사,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등의 중요 행사를 앞두고 노사간 상호 양보를 통해 임금협상을 타결했다.

시내버스 노조는 당초 주요쟁점인 시급 10.9% 인상, 대전과 동일수준의 임금 인상, 월 근로일수 2일 단축분 임금인상 등을 요구하며 파업 찬반 투표를 진행해 재적조합원 기준 95% 찬성으로 총 파업을 결의했으나 파업시 겪게 될 시민불편과 지역 경제여건을 감안, 당초 보다 낮은 6.4% 인상과 노동자 후생복지를 위한 노조복지기금 지급에 합의했다.


임금인상 합의에 따라 올해 임금을 6.4% 인상하면 월평균 임금은 현재 352만4000원에서 374만원으로 중위권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시내버스 협상 타결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는 제목의 입장문을 통해 “장시간 팽팽한 입장 대립으로 ‘파업’이라는 최악의 상황까지 우려됐지만, 시내버스 운송사업자와 운수종사자 모두 양보와 타협으로 대승적 결단을 내려주셨다”며 “광주가 다시 한 번 사회대타협의 자세로 노사상생도시 실현을 위한 큰 걸음을 내딛었으며 이를 150만 광주시민의 마음을 모아 진심으로 환영하고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에서도 총 18개 시군버스 노사 중 13곳이 협상에 잠정 타결했다. 현재 협상을 벌이고 있는 곳은 순천 2곳, 광양·고흥·무안 1곳 등 총 5곳이지만 타결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skpark82@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